•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낙연 총리, 카자흐 외교장관 접견...독립운동가 유해봉환에 사의
2019. 10. 19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2℃

도쿄 19.2℃

베이징 16.8℃

자카르타 32.2℃

이낙연 총리, 카자흐 외교장관 접견...독립운동가 유해봉환에 사의

이석종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16. 18: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디지털 경제 도약 등 역동적인 발전 기대...향후 양국협력 확대 여지 매우 커"
카자흐 외교 장관과 악수하는 이낙연 총리<YONHAP NO-2120>
이낙연 국무총리가 1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방한한 베이부트 아탐쿨로프 카자흐스탄 외교부 장관과 만나 악수하고 있다./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는 16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한국을 공식 방문 중인 베이부트 아탐쿨로프 카자흐스탄 외교장관을 접견하고 양국관계를 비롯해 양국 경제협력 방안과 문화·인적교류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총리실이 밝혔다.

이 자리에서 이 총리는 양국 수교 27주년과 전략적 동반자 관계 수립 10주년을 맞아 양국관계가 비약적으로 발전했다고 평가하면서 특히 올해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에 카자흐스탄 정부의 협조로 독립운동가 유해 봉환이 이뤄진 데 대해 사의를 표명했다.

또 이 총리는 카자흐스탄 내 11만의 고려인 동포를 따뜻하게 포용해준 카자흐스탄의 역대 정부와 국민들에게 감사의 뜻을 전했다.

특히 이 총리는 “카자흐스탄이 최근 토카예프 대통령 주도로 주요 산업 민영화, 세금 및 외환 제도 확립 등을 추진하고 있는 점이 주목된다”며 “카자흐스탄이 IT 기술을 바탕으로 한 디지털 경제로의 도약 등으로 역동적인 발전을 보일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카자흐스탄이 중앙아시아의 지도국이자 유라시아의 중심국가”라며 “양국 역사 및 우호관계로 볼 때 향후 양국협력 확대 여지는 매우 크다”고 덧붙였다.

이에 아탐쿨로프 장관은 “1930년대 강제이주를 통해 카자흐스탄에 정착한 고려인들이 이제는 정치·경제 등 다양한 분야에서 높은 지위를 차지하는 등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다”며 “고려인들은 카자흐스탄인들이 존경하는 민족 중 하나”라고 화답했다.

이어 아탐쿨로프 장관은 지난 4월 문재인 대통령의 카자흐스탄 국빈방문 계기에 양국 신규 경제협력프로그램인 프레시 윈드(Fresh Wind)가 채택됐다고 소개하며 이를 바탕으로 한국과 △IT △보건·의료 △건설 △교육 등 다양한 분야에서 경험을 공유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아탐쿨로프 장관은 중앙아시아 지역에서 한국과 가장 많은 교역 규모를 가진 나라가 카자흐스탄이며, 농업·식품 등 분야에서 협력의 잠재력이 큰 만큼 보다 많은 한국기업들이 카자흐스탄에 진출할 수 있기를 기대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