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양팡 주장은 거짓말” 정배우, 양팡 거짓말 의혹 제기
2019. 10. 17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4.6℃

도쿄 16℃

베이징 8.9℃

자카르타 27.6℃

“양팡 주장은 거짓말” 정배우, 양팡 거짓말 의혹 제기

박아람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17. 07: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유튜브 캡처
유튜버 정배우가 BJ 양팡을 둘러싼 논란을 언급하며 "양팡이 거짓말을 했다"고 주장했다.

정배우는 16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BJ 양팡 거짓말한 증거 나오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에서 정배우는 지난달 온라인에서 화제가 된 양팡 팬의 극단적 선택 시도 사건에 대해 이야기했다. 당시 3000만원 상당의 '별풍선'을 쏜 시청자라고 주장한 A씨(45)는 양팡이 '소원권'을 들어주지 않아 극단적 선택을 할 예정이라고 언론에 제보했다. 고액의 병풍선을 쏴 받은 소원권을 양팡과 함께 식사하는데 사용하려 했지만, 양팡이 무시했다는 것. 

이 사건은 수색에 나선 경찰이 A씨를 발견해 구조하면서 마무리됐다. 이후 양팡은 언론과 공식 입장문을 통해 '팬과 단둘이 사석에서 만나지 않겠다는 내용은 이미 공지된 내용'이라며 '식사 제안 메시지 등은 무시한 게 아니라 너무 바쁘고, 다른 메시지가 쌓여 보지 못했을 뿐'이라고 해명했다. 양팡은 시청자들에게 소원권을 사적인 만남에 사용할 수 없다고 공지해둔 상태였다.

그러나 정배우는 양팡의 '메시지를 보지 못했다'는 해명이 거짓말이라고 주장했다. 정배우가 공개한 메시지 캡처본에서 A씨는 양팡에게 '소원권을 쓰려고 하는데 점심이나 저녁 식사이지요'라고 말했고, 이 메시지는 양팡이 읽은 것으로 표시돼 있었다. 'A씨의 메시지를 무시한 게 아니다'라는 양팡의 해명은 거짓말이라는 게 정배우의 주장이다.

정배우는 "사건 이후 아프리카 생방송에서도 울면서 화내는 모습을 보여줬다. 끝까지 잘못 없다는 의견이었다"며 "200만 유튜버라면 어른스러운 모습을 팬분들에게 보여줘야 하지 않을까"라고 덧붙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