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방탄소년단 정국, 해쉬스완까지 불똥 튄 열애설…빅히트는 ‘묵묵부답’
2019. 10. 23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

도쿄 18.6℃

베이징 13.7℃

자카르타 30.6℃

방탄소년단 정국, 해쉬스완까지 불똥 튄 열애설…빅히트는 ‘묵묵부답’

김영진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17. 08: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방탄소년단 정국 /사진=김현우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 정국이 거제도에서 찍힌 사진으로 열애설에 휩싸인 가운데 소속사 측이 아무런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어 궁금증을 모은다.


1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방탄 정국이를 못 알아보고 쫓아낸 친구'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글쓴이는 '친구가 거제도에서 가게를 하는데 이틀 전에 놀러 왔다. 신분증 검사를 했는데 (신분증이) 없다고 그냥 보냈다. 카카오톡 왔는데 웃겨서 올려본다'라며 한 장발의 남성이 금발 여성을 뒤에서 안고 있는 모습이 담긴 사진도 함께 공개됐다.


장발의 머리와 비슷한 옷 스타일에 정국이 아니냐는 추측이 일자 방탄소년단의 팬들은 해당 남성을 래퍼 해쉬스완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해쉬스완은 직접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이거 저 아니에요. 너무 많이 물어보셔서"라고 해명했고 팬들이 계속해서 해쉬스완에게 "나중에 이 이야기로 가사 쓰지 마라" 등의 메시지를 보내자 "역겹다"며 분노한 상황이다.


결국 해쉬스완은 "그만하자 왜곡된 기사도 싫고 나 음악하는 사람인데 이런 걸로 오르내리는 것도 싫다"고 글을 올린 상태다.


한편 정국의 열애설과 관련해 방탄소년단의 소속사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의 입장을 듣고자 여러 차례 연락했으나 연락을 받지 않았다. 


방탄소년단은 최근 데뷔 후 첫 장기 휴가를 마치고 16일부터 해외 일정에 돌입한 상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