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두 번 할까요’ 권상우 “이정현, 현모양처고 1등 신부”
2019. 10. 23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

도쿄 14.6℃

베이징 10℃

자카르타 29.8℃

‘두 번 할까요’ 권상우 “이정현, 현모양처고 1등 신부”

이다혜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17. 13:2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두 번 할까요' 권상우·이정현/사진=송의주 기자

 배우 권상우가 이정현을 극찬했다.


영화 ‘두 번 할까요’(감독 박용집)의 제작보고회가 17일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배우 권상우, 이정현, 이종혁, 박용집 감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날 권상우는 “이정현에 대해 셀 것 같고 자유분방할 것 같은 선입견이 있었다. 그런데 같이 작품을 해보니 현모양처고, 1등 신부더라. 현장에서도 잘 어울렸고, 영화 촬영하고 다른 남자랑 결혼하더라”고 말했다.


이어 “단체 채팅방이 있는데 밤 9시 반이 넘으면 연락이 잘 안된다”고 말해 웃음을 선사했다.


이에 이정현은 “요즘 밤 촬영을 한다”고 답하며 너스레를 떨었다.


한편 ‘두 번 할까요’는 생애 최초 이혼식 후 N차원 와이프 선영(이정현)에게서 겨우 해방된 현우(권상우) 앞에, 옛 친구 상철(이종혁)까지 데리고 다시 그녀가 나타나면서 벌어지는 세남녀의 싱글라이프를 다룬 코믹 로맨스다. 10월 17일 개봉.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