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심상정, 황교안 삭발에 “‘빨갱이 짓’이라 모욕한 말 생각나”
2019. 10. 17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4.6℃

도쿄 16℃

베이징 8.9℃

자카르타 27.6℃

심상정, 황교안 삭발에 “‘빨갱이 짓’이라 모욕한 말 생각나”

서현정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17. 18: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심상정 정의당 대표 SNS 게시물. /심상정 트위터 캡처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SNS를 통해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삭발에 대해 비판했다.

17일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자신의 트위터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삭발투쟁을 보니 과거 삭발·단식은 빨갱이들이나 하는 짓이라고 모욕했던 공안검사들의 말이 생각났다. 국민이 준 제1야당의 막강한 권력을 가지고, 약자코스프레를 하는 황 대표의 모습은 대한민국의 비정상의 정치를 웅변하고 있다'는 글을 남겼다.

아울러 이날 심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서도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삭발투쟁을 하면서 국회가 또 멈춰섰다'며 지적했다.

심 대표는 '이번 자유한국당의 국회 보이콧은 20대 국회 들어서 19번째 보이콧이다. 110석을 가진 제1야당이 정부여당을 견제하기 위해 할 수 있는 일이 걸핏하면 국회 문을 걸어 잠그는 것밖에 없다면 이미 제1야당 지위를 스스로 버린 것이나 다름없다'며 비판했다.

이어 '국회를 보이콧하는 것은 정권이 아니라 국민을 보이콧하는 것이다. 곧 자유한국당이 제1야당의 역할을 스스로 보이콧하는 것이다'며 '최소한 국회의 책임마저 방기한다면 그 어떠한 투쟁도 국민들로부터 인정받기 어려울 것이다'고 꼬집었다.

또한 심 대표는 '황교안 대표가 삭발투쟁을 통해서 실추된 리더쉽의 위기를 모면하고 지지자들의 결집을 이룰 수 있을지는 모르겠다'며 '국민들은 자유한국당이야말로 기득권 정치, 부패와 특권의 정치, 일 안 하는 싸움판 정치, 국정농단 정치, 대한민국이 미래로 나아가기 위해 반드시 극복해야 할 정치 적폐세력이라는 점을 분명히 인식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