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방탄소년단 정국 열애설에 창모, 해쉬스완 응원 “작년 생각나, 어이없지”
2019. 10. 23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

도쿄 12.9℃

베이징 9.4℃

자카르타 28.8℃

방탄소년단 정국 열애설에 창모, 해쉬스완 응원 “작년 생각나, 어이없지”

박세영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17. 20:3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그룹 방탄소년단의 멤버 정국의 열애설에 대해 창모가 해쉬스완을 응원하는 댓글을 남겼다./해쉬스완 SNS
그룹 방탄소년단의 멤버 정국의 열애설에 대해 창모가 해쉬스완을 응원하는 댓글을 남겼다.

17일 온라인상에서 제기된 방탄소년단 정국의 열애설과 관련해 창모, 그리, 이로한이 해쉬스완을 응원했다.


이날 창모는 해쉬스완의 인스타그램 댓글을 통해 "아 작년 생각나네. 어이없지 해쉬야"라고 메시지를 남겼다.


또한 이로한은 “가수던 배우던 대중으로부터 공인 취급을 받는 사람들은 못 되먹은 당신들이 하라는 대로 꼭두각시처럼 움직이려고 존재하고 있는 게 아니다”라며 “해쉬스완 형이 어떤 구체적인 피해를 줬기에 당신들이 단체로 그러는지 모르겠다. 일상생활에 지장이 갈 정도로 종일 그러는 게 정상인들이 가질 수 있는 생각이냐”고 비판했다.


그리는 “형은 내가 본 사람 중에 안변하고 항상 순수한 사람”이라며 “맘 아프다. 힘내시라”고 응원했다.

앞서 온라인 상에서는 정국으로 추정되는 인물이 한 여성을 뒤에서 껴안고 있어 열애설이 제기됐다.

이에 일부 팬들은 머리 스타일을 들며 해당 남성이 정국이 아닌 래퍼 해쉬스완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방탄소년단 소속사 빅히트는 이날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현재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 중심으로 유포되고 있는 당사 아티스트 정국 관련 주장은 사실이 아님을 명백히 밝힌다”라고 밝혔다.

이어 “정국은 이번 휴가 기간 거제도 방문 중 평소 알고 지내던 타투샵 지인들이 현지 방문 중인 것을 알게 됐다”며 “타투샵 지인들 및 거제도 지인들과 함께 식사를 하고 단체로 노래방에 갔다. 그 내용이 왜곡되어 알려지게 된 것”이라고 해명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