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충남 농기원, 해외 선진 기술로 토마토 농가 경쟁력 강화
2019. 10. 21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2℃

도쿄 16℃

베이징 18.2℃

자카르타 31.2℃

충남 농기원, 해외 선진 기술로 토마토 농가 경쟁력 강화

김관태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17. 11: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8∼20일 해외 전문가 초청 첨단 기술 교육
내포 김관태 기자 = 충남도 농업기술원이 해외 전문가를 초청해 선진 농업 기술을 전파하고 도내 토마토 농가 경쟁력 강화에 나선다.

17일 충남도 농업기술원에 따르면 18일부터 오는 20일까지 3일간 부여·예산군농업기술센터 및 현지 농가에서 ‘해외 전문가 초빙 첨단 기술 교육’을 추진한다.

이번 교육은 급변하는 대외 환경과 세계 농산물 시장 개방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해외 전문가를 통해 선진 실용화 기술을 조기 도입하기 위한 지식 공유의 장으로 마련한다.

안드레 쿨 강사와 경남 농업기술원 임채신 박사, 도내 토마토 재배 농업인 등 200여명이 참석할 예정인 이번 교육은 현장 교육, 집합 교육 등의 순으로 진행한다.

이번에 초빙한 해외 전문가는 네덜란드 출신의 온실 환경 및 작물생리관리 전문가 안드레 쿨로, 스마트팜 솔루션 기업에서 온실 환경 제어 트레이너로도 활동한 바 있으며 경남 지역 등 우리나라 현장에서의 컨설팅 경험도 풍부하다.

18∼19일은 토마토 재배 주산지인 부여군과 예산군농업기술센터에서 간단한 이론 교육과 농가 현장 컨설팅을 진행하고 질의응답을 통해 현장의 불편사항을 직접 듣고 해결 방안을 제시할 방침이다.

20일에는 농가 현장 컨설팅 결과를 바탕으로 고품질 토마토 재배 기술에 대한 집합 교육을 실시하며 주요 교육 내용은 △우리나라 기후 진단과 겨울철 재배 시 문제점 △고품질 토마토 재배를 위한 작물 균형 △과일썩음병 방지 기술 등이다.

도 농업기술원 역량개발과 임민호 과장은 “이번 교육을 통해 선진 기술을 조속히 도입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하겠다”며 “도 특화작목인 토마토 재배 농가에 대한 맞춤형 현장 컨설팅과 이론 교육을 병행해 재배 기술력을 향상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