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삼성 갤노트10, 출시 25일만에 100만대 돌파…역대 최단기
2019. 10. 24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8.6℃

도쿄 17.5℃

베이징 10.8℃

자카르타 27.8℃

삼성 갤노트10, 출시 25일만에 100만대 돌파…역대 최단기

황의중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17. 10:2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17년 출시된 갤럭시S8의 37일 기록 깨
basic_2018
삼성전자의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노트10이 역대 가장 짧은 기간에 100만대 넘게 팔린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전자는 지난달 23일 출시한 갤럭시노트10의 국내 판매량이 전날 기준 100만대를 넘겼다고 17일 밝혔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이는 갤럭시S와 노트 시리즈를 합쳐 역대 최단기간인 출시 25일 만의 기록”이라며 “전작 대비 2배 이상 빠른 속도”라고 설명했다.

기존 최단 기록은 2017년에 출시된 갤럭시S8(37일)였다. 갤럭시S2(40일), 갤럭시S10(47일), 갤럭시노트8(49일), 갤럭시노트9(53일)가 뒤를 이었다.

갤럭시노트10은 노트 시리즈 최초로 일반·플러스 두 가지 모델을 출시하고, 전작과 차별화된 디자인을 적용한 것이 인기 요인으로 꼽힌다. 출시 전 사전 판매량 역시 전작보다 2배 이상 많은 130만대를 기록했다.

갤럭시노트10과 갤럭시노트10플러스의 판매 비중은 각 37%, 63%로 집계됐다. 특히 6.3인치 크기의 갤럭시노트10 출시로 여성 고객 비중이 40%로 전작 대비 약 10% 증가했다. 20대 고객 비중도 전작 대비 5% 증가한 약 20%를 차지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