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용범 기재차관 “사우디 사태 국내영향 제한적…필요시 수입선 대체 확보
2019. 10. 23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

도쿄 14.6℃

베이징 10℃

자카르타 29.8℃

김용범 기재차관 “사우디 사태 국내영향 제한적…필요시 수입선 대체 확보

유재희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17. 11:3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190917113348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이 17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확대거시경제 금융회의’를 주재,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제공 = 기획재정부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이 “사우디 사태에도 불구하고 단기적으로 국내 원유 도입에는 큰 차질이 없을 것”이라며 “우리 경제에 미치는 영향 역시 당분간 제한적”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필요시 정유업계와 함께 대체수입선 확보에도 나서겠다고 밝혔다.

김 차관은 17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주재한 확대거시경제 금융회의 모두발언에서 이렇게 말했다.

그는 “사우디산 원유는 대부분 장기계약 형태로 들여오고 있으며, 국내 정유업계 점검 결과를 보더라도 원유 선적 물량·일정에는 아직 큰 차질이 발생하고 있지 않다”고 덧붙였다.

김 차관은 다만 “중동지역 불안이 확대돼 상황이 장기화할 가능성에 대한 대비가 필요하다”며 “상황 악화 시 정부와 민간이 보유하고 있는 전략 비축유 및 재고 방출을 검토하는 등 수급 안정 조치를 신속히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정부는 필요하면 정유업계와 협력해 대체 수입선을 확보하겠다”고 말했다.

사우디의 원유시설 2곳이 드론(무인기) 공격을 받으면서 생산 차질 우려가 커지면서 국제유가는 폭등했다. 16일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10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 거래일보다 배럴당 14.7%(8.05달러) 뛴 62.9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김 차관은 “국제유가에 대한 우려는 물론 미중 무역협상, 브렉시트, 미 연준의 기준금리 결정과 관련한 불확실성이 상존하고 있다”며 “주요 이벤트 일정에 맞춰 비상계획(컨틴전시 플랜)을 재점검하고, 금융·외환시장 변동성이 확대할 경우 신속히 대처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차관은 “9월 들어 미중 갈등 완화 기대가 커지고 유럽, 중국 등 주요국이 적극적인 경기 부양 의지를 보이자 글로벌 경기 침체에 대한 불안이 완화했다”고 평가했다.

다만 “지난 주말 사우디 핵심 석유 시설이 피격당하면서 국제유가 불안 가능성이 커지는 등 중동지역 불안이 리스크 요인으로 부각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회의에는 한국은행 부총재, 금융위원회 부위원장, 산업통상자원부 에너지 실장, 금융감독원 수석부원장, 국제금융센터 원장 등이 참석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