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대학동문골프최강전] 男고려대 첫 우승 헹가래-女경희대 2연패 천하
2019. 12. 13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3.8℃

도쿄 7℃

베이징 -4.6℃

자카르타 26.6℃

[대학동문골프최강전] 男고려대 첫 우승 헹가래-女경희대 2연패 천하

정재호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17. 15:3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대학동문골프대회
아시아투데이 김현우 기자 = 17일 경기도 용인 88컨트리클럽에서 열린 ‘AJ·아시아투데이 제10회 대학동문골프최강전’ 시상식 후 송인준 아시아투데이 회장(뒷줄 오른쪽에서 다섯번째), 윤규선 AJ 사장(뒷줄 오른쪽에서 네번째), 우종순 아시아투데이 대표이사(뒷줄 오른쪽에서 세번째) 등 내빈들과 수상선수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용인 정재호·지환혁·김현구 기자 = ‘새 술을 새 부대’에 담고 심기일전한 고려대학교가 10회 대회 만에 처음 대학동문골프최강전 남자부 우승 트로피를 품에 안았다. 여자부에서는 경희대학교가 남녀 통틀어 사상 첫 대회 2연패의 금자탑을 쌓았다. 송인준 아시아투데이 회장은 폐회식에서 “앞으로 보다 많은 대학동문들이 참가하는 내실 있는 대회가 되도록 더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17일 경기도 용인의 88컨트리클럽 서코스에서는 ‘AJ·아시아투데이 제10회 대학동문골프최강전’ 넷째 날 남녀 결승전 및 3·4위전이 벌어졌다.

남자부에서는 2014년 준우승 이후 5년 만에 결승에 오른 고려대가 최근 4년 연속 결승에 오른 ‘전통의 강호’ 한양대를 5&3으로 압도하며 대회 첫 우승의 감격을 누렸다. 고려대는 스키 국가대표 선수 출신 박재혁(82학번)과 의대 출신 정형외과 원장 김영석(89학번) 동문으로 새 멤버를 구성해 우승을 이뤘다.

여자부에서는 경희대가 연장접전 끝에 결승행 티켓을 거머쥔 고려대를 3&2로 꺾고 우승했다. ‘디펜딩 챔피언’ 경희대는 탄탄한 플레이로 차곡차곡 포인트를 쌓아 전반에만 3홀을 앞서는 등 이렇다 할 위기 없이 완승했다. 고려대는 남자부에 이어 여자부까지 석권하는 동반 우승을 노렸지만 아쉽게도 준우승에 그쳤다.

장홍주 경기위원장은 “10회 대회가 무사히 끝난 걸 기분 좋게 생각한다”며 “회를 거듭할수록 대회가 발전해 나간다. 선수들 기량과 대회 진행 등 모든 수준이 향상되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어진 폐회식에서는 예선에서 홀인원을 기록했던 양희정 육군3사관학교 31기 선수 및 입상자들에게 트로피와 모교에 전달할 장학금 등이 수여됐다. 자리를 빛낸 윤규선 AJ 사장은 “승패를 떠나 최선을 다해 명승부를 펼쳐준 모든 팀들에게 격려의 박수를 보내며 모든 참가자들에게 즐거운 추억이 됐으면 한다”고 덕담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