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삭발’ 황교안 리더십 부각…‘강한 야당’ 존재감
2019. 10. 17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4.6℃

도쿄 16℃

베이징 8.9℃

자카르타 27.6℃

‘삭발’ 황교안 리더십 부각…‘강한 야당’ 존재감

조재형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17. 18:2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원내외 핵심 보수인사 투쟁 동참
대표 책임론 딛고 당내 입지 다져
與서 이탈한 중도층 흡수 과제로
야권 조국파면 연대 구성은 난항
황교안14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7일 국회 본청 앞 계단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에 반발해 3일째 단식을 하고 있는 이학재 의원을 찾아 격려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이병화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제1야당 대표로서 첫 삭발이라는 결기를 보여 주면서 야당으로서의 강한 존재감을 부각했다.

황 대표의 초강수 삭발 투쟁으로 당 안팎에서 제기되고 있는 리더십 논란도 불식시켰다는 평가다.

황 대표가 장기전으로 치닫고 있는 ‘조국 대치정국’에서 당내 입지를 다지면서 대정부 투쟁의 구심점이 될지 주목된다.

황 대표는 16일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문재인정권의 헌정유린 중단과 조국 파면 촉구 삭발투쟁’을 했다.

삭발하는 동안 한국당에선 애국가를 틀었고 의원과 당직자들이 애국가를 4절까지 따라 불렀다. 황 대표가 흔들리던 당내 리더십을 바로 세우는 계기가 됐다는 평가다.

황 대표는 이 자리에서 “문재인정권이 독선과 오만의 폭주를 멈추지 않고 있다”면서 “저는 이 투쟁에서 결단코 물러서지 않을 것”이라고 역설했다.

잠재적 대권 경쟁자로서 견제구를 날려왔던 홍준표 전 대표도 황 대표를 지지하고 나섰다.

홍 전 대표는 페이스북에 “황 대표의 삭발투쟁을 적극 지지한다”면서 “이번처럼 제1야당 대표의 결기를 계속 보여 주기 바란다”며 지원 사격까지 했다.

홍 전 대표는 추석 직전인 지난 12일 나경원 원내대표 사퇴를 요구하면서 “황 대표가 낙마하기 기다리며 직무대행이나 해보려고 그 자리에 연연하는가”라고 직격탄을 날리기도 했다. 나 원내대표의 책임론을 제기하면서 황 대표의 낙마까지 언급했다.

◇중도층 지지율 흡수·조국 파면연대 성사는 과제

그동안 황 대표는 조국 정국에서 리더십 위기에 직면했었다.

문재인 대통령이 조 장관 임명을 시도할 때 ‘황 대표가 제1야당 대표로서 힘을 보여줄 기회’라는 얘기가 당 안팎에서 흘러 나올 정도였다.

막상 문 대통령이 조 장관 임명을 강행하자 ‘제1야당 대표로 한 게 뭐냐’는 책임론까지 비등했었다.

하지만 황 대표의 결기어린 삭발투쟁으로 당내 리더십 위기는 어느 정도 뛰어 넘었다는 것이 중론이다.

특히 17일에는 강효상 의원과 김문수 전 경기지사가 잇따라 삭발투쟁에 동참하면서 황 대표의 삭발이 원내·외 인사들을 하나로 묶고 당의 투쟁력을 한차원 높이는 계기가 되고 있다.

다만 황 대표가 당내 리더십을 강화하고 존재감을 부각시켰지만 조국 사태에 대한 부정적 인식을 갖고 있는 중도층의 지지를 이끌어 낼 수 있을지는 과제다.

조국 파면연대 구성과 성공 여부도 황 대표에게는 숙제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황 대표 제안에 부정적 입장이며 민주평화당과 대안정치연대도 황 대표 제안을 거부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