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콘텐츠산업으로 ‘혁신성장’…정부, 2022년까지 1조 이상 추가 투입
2019. 10. 17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4.6℃

도쿄 16℃

베이징 8.9℃

자카르타 27.6℃

콘텐츠산업으로 ‘혁신성장’…정부, 2022년까지 1조 이상 추가 투입

홍선미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17. 18: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문 대통령, 콘텐츠산업 미래는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오후 서울 동대문구 콘텐츠인재캠퍼스에서 열린 콘텐츠산업 3대 혁신전략 발표회에서 비전 발표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가 콘텐츠산업을 미래 먹거리로 키우기 위해 2022년까지 1조원 이상의 투·융자 정책금융을 추가로 공급하고, 5세대 이동통신(5G) 기반 실감콘텐츠에 과감하게 투자하기로 했다. 또 K팝 전용 공연장 조성 등으로 한류를 소비재, 관광 등과 연계하는 정책도 추진하기로 했다.

문화체육관광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7일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서울 홍릉 콘텐츠문화광장에서 ‘대한민국 콘텐츠, 빛이 되다’를 주제로 콘텐츠산업 3대 혁신전략 발표회를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혁신전략을 발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행사에 참석해 “콘텐츠는 문화를 넘어 대한민국 경제를 살리는 중요한 산업이 됐다”며 “콘텐츠는 우리 삶을 더욱 풍요롭게 하고 중요한 우리의 미래 먹거리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이 대국민 콘텐츠산업 정책 발표에 참석한 것은 처음이다. 문 대통령의 이날 행보는 국내 콘텐츠 산업을 경제성장의 핵심 동력으로 삼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정부는 이번 ‘콘텐츠산업 3대 혁신전략’ 발표를 기점으로 2022년까지 국내 콘텐츠산업 매출액 150조원, 수출액 134억달러를 달성하고 70만명의 고용을 창출한다는 목표다. 한류에 따른 직접적인 소비재 수출을 50억 달러, 한류 관광객은 180만명으로 확대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우선 정부는 콘텐츠 업계의 가장 시급한 해결 과제인 자금난을 해소하기 위해 대규모 정책금융을 추가로 공급하기로 했다.

현재 콘텐츠 분야에 공급하는 1조7000억원의 정책금융 더해 ‘콘텐츠 모험투자펀드’를 조성해 2022년까지 4500억원 규모로 확대할 계획이다. 관련 보증 7400억원을 포함하면 총 1조원 이상의 정책금융이 콘텐츠 산업에 추가로 투입된다.

정부는 5G를 기반으로 한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 등의 실감콘텐츠에 대한 선도적 투자로 글로벌 시장에서 우위를 점한다는 전략도 밝혔다. 내년부터 국방(증강현실 원격전투지휘)·교육(대학 홀로그램 원격교육)·의료(가상현실 수술 시뮬레이션) 등의 분야에 실감콘텐츠를 접목하는 ‘XR+α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정부는 전 세계로 확산하는 한류를 발판으로 콘텐츠 수출을 지원하고 연관산업 성장을 견인하는 전략도 마련했다. 콘텐츠 수출 통합정보를 제공하는 ‘콘텐츠 수출허브’를 운영하고, 콘텐츠 수출 유망기업 대상으로 ‘수출지원 패키지 프로그램’을 신설하기로 했다.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을 세계적 수준의 K팝 공연장으로 개보수하는 등으로 한류 관광객 유치를 확대하기 위한 방안 등도 추진한다.

증강현실(AR) 콘텐츠 체험해보는 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오후 동대문구 콘텐츠인재캠퍼스에서 콘텐츠산업 3대 혁신전략 발표회에 앞서 전시 부스를 방문, 증강현실(AR) 글라스 기반의 실감콘텐츠를 체험하고 있다./연합뉴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