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나경원 자녀 ‘부정입학’ 의혹 고발 사건, 서울중앙지검 형사부 배당
2019. 10. 17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4.6℃

도쿄 16℃

베이징 8.9℃

자카르타 27.6℃

나경원 자녀 ‘부정입학’ 의혹 고발 사건, 서울중앙지검 형사부 배당

이욱재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17. 18: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포토] 나경원 '조국 5촌 조카 구속에...꼬리자르기하면 후환 2~3배 돌아올 것'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7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이병화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자녀의 부정입학 의혹 관련 고발 사건을 서울중앙지검 형사부가 수사한다.

서울중앙지검은 시민단체가 나 원내대표를 업무방해 혐의로 고발한 사건을 형사1부(성상헌 부장검사)에 배당했다고 17일 밝혔다.

나 원내대표가 시민단체로부터 업무방해 혐의로 고발된 사건을 형사1부(성상헌 부장검사)에 배당했다고 17일 밝혔다.

전날 민생경제연구소와 국제법률전문가협회 등 시민단체는 나 원내대표가 딸과 아들의 입시 과정에서 각각 성신여대와 미국 예일대의 입학 업무를 방해했다며 검찰에 고발했다.

나 원내대표의 아들인 김모씨는 2014년 미국 고교 재학 시절 서울대 의대 윤모 교수의 연구실에서 인턴으로 일했다. 김씨는 이듬해 미국의 한 학술대회에서 발표된 의공학 포스터 ‘광전용적맥파와 심탄동도를 활용한 심박출량의 타당성에 대한 연구’의 1저자로 등재됐다.

이와 관련해 김씨가 윤 교수의 도움을 받아 의공학 포스터의 1저자로 이름을 올렸고, 해당 실적을 바탕으로 미국 예일대학교에 부정 입학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시민단체들은 또 나 원내대표의 딸이 2011년 성신여자대학교 특수교육대상자 전형을 통해 입학하는 과정에서 공정한 입시·학사 업무가 방해됐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수사해 달라고 고발장에 적었다.

관련 의혹에 대해 나 원내대표는 “조국 의혹을 ‘물타기’ 하려는 것”이라며 조작된 의혹이라고 일축했다.

고발인인 김기태 국제법률전문가협회 상근 부회장은 “조국 법무부 장관의 딸에게 제기된 의혹과 나 원내대표 아들·딸에게 제기된 의혹이 유사하다는 지적이 많다”며 “검찰의 철저한 수사와 공정하고 신속한 압수·수색 등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