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뿔난’ 돈암동 H아파트 주민들 “난방공사 뒤 난방비 폭탄” 수사 촉구 집회
2019. 10. 22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8.6℃

도쿄 14.9℃

베이징 7.9℃

자카르타 27.6℃

‘뿔난’ 돈암동 H아파트 주민들 “난방공사 뒤 난방비 폭탄” 수사 촉구 집회

김서경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18. 08:5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4500세대 강북권 최대 아파트 단지 주민들 '난방 공사' 수사 촉구 집회
한신한진아파트 (2)
서울 성북구 돈암동 한신한진아파트주민 40여명(주최 측 추산)은 17일 오전 11시께 서울 도봉구 서울북부지방검찰청(북부지검) 앞에서 ‘아파트 운영비리 수사 촉구 집회’를 개최했다. 사진은 북부지검 정문에서 주민들이 집회를 개최하는 모습. /김서경 기자
강북권 최대 규모 단지로 꼽히는 서울의 한 아파트 단지가 ‘난방비’로 몸살을 앓고 있다.

서울 성북구 돈암동 한신한진아파트주민 40여명(주최 측 추산)은 17일 오전 11시께 서울 도봉구 서울북부지방검찰청(북부지검) 앞에서 ‘아파트 운영비리 수사 촉구 집회’를 개최했다.

1998년 준공된 한신한진 아파트는 돈암동 609-1번지에 같이 묶인 형태로 총 3929세대를 이루고 있다. 인터넷 등기소 조회 결과 해당 번지에 등록된 세대(집합 건물, 상가 포함)는 총 4846개다.

시위 현장에서 만난 한 아파트 주민은 지난 2017년 3월부터 12월까지 해당 아파트에서 진행된 노후배관시설, 중앙난방설비 교체 공사 과정에 담합 등 여러 문제가 있었으며, 이로 인한 피해가 주민들에게 전가되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지난 5월에 이어 이날 다시 북부지검 앞에 모인 아파트 주민들은 ‘빠른 수사만이 주민을 살린다’ ‘주민의 고통을 외면하지 말라’ ‘지연되는 검찰수사 피의자만 희희낙낙’ 등이 적힌 손팻말을 들고 “구속수사 즉각추진” 등의 구호를 외쳤다.

집회 현장에서 마이크를 잡은 문홍기 한신한진아파트 입주자대표회의(입주자대표회의) 감사는 “(공사 후) 지난 겨울 보일러를 틀었지만 실내 온도는 올라가지 않았고, 추위에 떨며 지낸 뒤 날아온 고지서는 ‘난방비 폭탄’이었다”고 발언했다.

이날 주민들은 공사 후 난방비가 공사 전에 비해 크게 뛰었다고 입을 모았다. 이 아파트에 20여년을 살고 있다는 주민 박모씨(60대·여)도 “매년 10만원 정도 나오던 난방비가 공사 후 두 배 가까이 나왔다”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현재 아파트 주민들은 대표단을 꾸려 검찰과 공정거래위원회, 국토교통부 공동주택비리관리신고센터 등에 공사 과정에서 담합은 없었는지, 공사 후 난방비가 오른 이유가 무엇인지 등을 조사해달라는 내용을 접수한 상태다.

앞서 서울동부지검은 공사가 진행되던 2017년 여름 입찰 과정에 대한 문제를 인지하고 수사에 착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건은 현재 관할인 북부지검에 이첩돼 조사 중이다.

이날 참가자들은 북부지검이 공사 업체와 관리사무소, 입주자대표회의 관계자들을 상대로 신속히 수사를 진행해 문제가 드러날 경우 책임을 물어줄 것을 촉구했다.

한신한진아파트 (1)
서울 성북구 돈암동 한신한진아파트주민 40여명(주최 측 추산)은 17일 오전 11시께 서울 도봉구 서울북부지방검찰청(북부지검) 앞에서 ‘아파트 운영비리 수사 촉구 집회’를 개최했다. 사진은 손팻말을 들고 나온 참가자들의 모습. /김서경 기자
한편, 해당 공사가 원천적으로 무효한 계약이었을 가능성도 제기됐다. 성북구청은 지난 5월 진행한 실태조사를 통해 해당 공사 계약서에 기재된 한글 금액과 아라비아 숫자 금액이 불일치하는 것을 확인했다. 이는 입찰 무효 사유에 해당한다.

구청 관계자에 따르면 당선 업체는 한글 금액을 221억원으로 기재했으나 아라비아 숫자를 199억4000만원으로 썼다.

또한 구청은 이 외에도 공사 발주자인 입주자대표회의가 목적 외 예비비 사용, 공사 1개월 내 관련 내용 홈페이지 미게재 등을 한 것을 발견하는 등 과태료 부과 3건과 시정명령 7건, 행정지도 20건을 포함해 총 30건에 대한 조치를 내렸다.

이날 공사 발주 및 진행 당시 입주자대표회의의 회장을 맡았던 박모씨는 “해당 공사 반대 주민들이 법원에 낸 공사중지가처분신청 조사 당시 이미 오기가 발견됐다”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