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보훈처, 북 지뢰에 다리 잃었는데 ‘공상’ 판정…문 대통령, 재검토 지시
2019. 10. 21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0.4℃

도쿄 20.7℃

베이징 16.9℃

자카르타 30.6℃

보훈처, 북 지뢰에 다리 잃었는데 ‘공상’ 판정…문 대통령, 재검토 지시

우성민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17. 19:1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하 예비역 중사 "명예마저 뺏지 말라"
보훈처 "보훈심사위원회서 재심의…법령개정 등 검토 예정"
전역하는 하재헌 중사<YONHAP NO-5035>
전역 당시 하재헌 예비역 중사./연합
국가보훈처가 지난 2015년 북한의 목함지뢰 도발로 두 다리를 잃은 하재헌 예비역 중사에 대해 ‘전상’이 아닌 ‘공상’ 판정을 내린 사실이 드러나 논란이 일고 있다.

17일 보훈처에 따르면 보훈심사위원회는 지난달 7일 회의에서 하 중사에 대해 공상 판정을 내리고 같은 달 23일 하 중사에게 직접 통보했다.

‘전상’은 적과 교전이나 무장폭동 또는 반란을 진압하기 위한 행위, 전투 또는 이에 준하는 직무수행 등의 과정에서 입은 상이를 의미한다.

‘공상’은 교육·훈련 또는 그 밖의 공무, 국가 수호·안전보장 또는 국민의 생명·재산 보호와 직접 관련이 있는 직무수행 중 입은 상이를 뜻한다.

하 예비역 중사는 2015년 8월 4일 서부전선 비무장지대(DMZ)에서 수색 작전 중 북한군이 수색로 통문 인근에 매설한 목함지뢰가 터지면서 양쪽 다리를 잃었다.

부상 이후 국군의무사령부 소속으로 근무했으며 하 중사는 “장애인 조정 선수로서 패럴림픽에 나가 금메달을 목에 거는 것이 목표”라며 지난 1월 31일 전역했다.

육군은 하 예비역 중사가 전역할 당시 ‘적이 설치한 위험물에 의해 상이를 입은 사람을 전상자로 규정한다’는 내부 규정에 따라 전상판정을 내렸지만 보훈처는 ’국가유공자 등 예우 및 지원에 관한 법률 시행령‘에 하 예비역 중사의 부상을 ’전상‘으로 인정해줄 수 있는 조항이 없다는 이유로 공상으로 판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 예비역 중사는 이날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린 ’북한 목함지뢰 도발 사건. 저의 명예를 지켜주세요‘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다리 잃고 남은 거는 명예뿐인데 명예마저 빼앗아 가지 말아 달라”, “끝까지 책임지시겠다고들 했는데 왜 저희를 두 번 죽이느냐”며 억울함을 토로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보훈처는 입장문을 내고 “독립심사기구인 보훈심사위의 내·외부 법률전문가 등이 위원(11명)으로 참여해 유공자법에 규정된 심사기준 및 절차에 따라 심도 있는 논의 과정을 거쳤다”며 “과거 유사한 지뢰폭발 사고 관련 사례 역시 종합검토한 뒤 의결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보훈처는 “현재 공상군경 의결에 대한 이의신청이 접수(9월 4일)된 만큼, 보훈심사위원회에서 재심의 할 예정”이라며 “관련 법령(국가유공자법 시행령)의 개정도 검토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와 관련 문재인 대통령은 “관련 법조문을 탄력적으로 해석할 여지가 없는지 살펴보는 것이 좋겠다”며 하 예비역 중사의 상이 판정에 대해 재검토할 것을 지시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