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강서구, 청소년 진로직업 체험 페스티벌 개최
2019. 10. 21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8.6℃

도쿄 16℃

베이징 18.2℃

자카르타 31.2℃

강서구, 청소년 진로직업 체험 페스티벌 개최

김인희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18. 09:5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크기변환]18X_5620c
지난해 열린 드림잡 페스티벌에서 청소년들이 방송영상 직업체험을 하고 있다./강서구청 제공
서울 강서구가 27~28일 양일간 청소년들이 꿈을 탐색하는 ‘꿈 마을’을 방화근린공원에 만든다. 구는 올해부터 다양한 진로직업 체험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드림잡 페스티벌’과 ‘학부모 진로JOB’을 연달아 개최한다고 18일 밝혔다.

27일에는 지역 내 자유학기제 중학생 1학년을 대상으로 ‘제6회 드림잡 페스티벌 - ON 마을 꿈마을’을 개최한다. 올해는 △두드림 꿈마을 △신나는 꿈마을 △건강한 꿈마을 △신기한 꿈마을 △새로미 꿈마을 등 5개의 영역의 체험 마을과 163개의 체험 부스가 운영된다. 두드림 꿈마을에서는 특성화고 진학·진로·심리상담 등 아이들의 꿈에 대한 고민을 풀어주는 프로그램이 제공된다. 아이들이 각자의 꿈을 찾는 시간으로 마련했다. 신나는 꿈마을에서는 감성·문화·예술분야 등 특색있는 체험활동을 할 수 있다. 작곡/프로듀서, 과학수사 등 38가지의 다양한 체험을 준비했다. 건강한 꿈마을에서는 열정·스포츠·자연·안전·식음료 분야의 체험 활동으로 프로그램이 운영된다. 소방관, 스튜어디스, 특전사, 경호원, 산악안전, 바리스타 등 31개의 다양한 직업을 체험할 수 있다. 신기한 꿈마을에서는 4차 산업분야의 진로 체험이 가능하다. 3D 푸드프린터와 3D프린터, 곤충산업, 핀테크 등 상상력을 자극하는 28개의 체험부스가 운영된다. 새로미 꿈마을에서는 창조 공예 디자인분야의 프로그램이 운영된다. 목공, 액세서리 디자인, 모던아트, 가죽공예 등 예술적 감각이 필요한 다양한 직업을 체험할 수 있다. 아이들을 위해 지역 내 직장인과 대학생 7백 명이 멘토로 참가해 체험부스에서 활동하며 직업에 대한 각종 조언도 해준다.

28일에는 지역 내 초등학생 및 학부모를 대상으로 ‘제3회 학부모 진로JOB’이 열린다. 사전 참가신청자 수가 6000여명이 넘는 등 학부모와 초등학생으로부터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부모와 자녀가 함께 다양한 직업을 체험하며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시간으로 관심 있는 주민이면 강서진로직업 체험센터 홈페이지를 통해 사전신청 후 참여할 수 있다.

구는 양일 간 진행되는 이번 진로직업 체험 페스티벌이 강서 청소년들에게 다양한 직업을 경험해 볼 기회를 제공하여 스스로 진로를 선택하는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노현송 구청장은 “학생들 스스로 무엇을 원하는지 아는 것이 중요하다.” 라며 “앞으로도 청소년들이 다양한 직업세계를 경험해 자기주도적 진로설계 역량을 강화할 수 있도록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Dream Job 페스티벌은 강서구와 강서양천교육지원청이 공동주최하고 강서진로직업체험지원센터가 주관한다. 이에 대한 자세한 문의는 강서구청 교육청소년과(☎2600-6984) 또는 강서진로직업체험지원센터(☎2699-8723~4)로 문의하면 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