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신세계아이앤씨, 김포 장기동에 ‘미래형 셀프 매장’ 구축
2019. 10. 23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

도쿄 18.6℃

베이징 13.7℃

자카르타 30.6℃

신세계아이앤씨, 김포 장기동에 ‘미래형 셀프 매장’ 구축

안소연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18. 11: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QR코드로 입장 후 물건 가지고 나가면 자동 결제
1_[신세계아이앤씨] 국내최초 자동결제 셀프매장_1
신세계아이앤씨는 경기 김포시 장기동에 미래형 셀프 매장을 구축한다고 18일 밝혔다.

셀프매장은 신세계아이앤씨와 이마트24가 제휴해 공동으로 운영한다. 매장 내 기술 운영은 신세계아이앤씨가 담당하며 상품 공급 및 매장 운영은 이마트24가 담당한다.

고객은 SSG페이 또는 이마트24 앱을 통해 발급된 입장 QR코드를 스캔한 후, 셀프매장에서 쇼핑을 즐길 수 있다. 별도의 상품 바코드 스캔결제 등의 과정이 전혀 없이 쇼핑 후 매장을 나가면, SSG페이로 자동 결제되는 미래형 유통 매장이다.

신세계아이앤씨는 셀프매장을 통해 국내 최초로 자동결제 기술인 ‘저스트 워크 아웃’ 기술을 선보인다. 아마존의 무인 매장인 ‘아마존고(Amazon Go)’와 같이 매장 내 설치된 카메라와 센서를 활용해 고객의 쇼핑 동선을 추적하고 상품 정보를 인식한다.

고객이 쇼핑 후 매장을 나가면 클라우드 POS를 통해 고객이 실제 구매한 상품에 대한 정보가 전송되고, SSG페이를 통해 결제가 진행된다. SSG페이 앱을 통해 고객에게 구매한 상품과 결제 내역이 전송되기까지 짧게는 5초에서 최대 5분 정도 소요된다.

이 밖에도 스마트 밴딩머신 존도 구축했다. 소형 유통매장에 특화해 개발한 신세계아이앤씨의 스마트 밴딩머신은 그 자체만으로 작은 편의점처럼 운영할 수 있다. 최대 5개 상품을 한번에 결제할 수 있고, 클라우드 기반 POS를 적용해 신용카드·교통카드·간편결제 등 원하는 결제 방법을 다양하게 구성할 수 있다.

해당 매장은 임직원 대상 테스트 운영 기간을 거친 후 30일부터 일반 고객도 이용할 수 있는 정식 매장으로 개장한다.

이와 동시에 신세계아이앤씨는 셀프매장을 컴퓨터 비전·딥러닝 기반 인공지능(AI)·SSG페이·클라우드 기반 POS 등 리테일테크 관련 다양한 기술을 시험하는 테스트베드 매장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김장욱 신세계아이앤씨 대표는 “신세계아이앤씨 셀프매장은 당사가 연구 개발 중인 다양한 기술들을 시험하고 적용하는 혁신적인 테스트베드 매장으로 고객들이 실제 쇼핑을 즐기며 자연스럽게 리테일테크를 체험할 수 있는 매장으로 운영할 계획이다”이라고 전했다.

이어 “국내는 물론 해외 시장까지 공략할 수 있도록 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