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부 고위당국자 “북한 안전보장 문제, 남북 간 할 일 있어”
2019. 10. 23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9.6℃

도쿄 12.9℃

베이징 9.4℃

자카르타 28.8℃

정부 고위당국자 “북한 안전보장 문제, 남북 간 할 일 있어”

이장원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18. 16:5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북·미 비핵화 실무협상, 비핵화 범위가 관건
경기도, '2019 DMZ 페스타' 개최
‘9·19 평양공동선언’ 1주년을 맞아 18일 경기도 고양 킨텍스에서 열린 ‘2019 DMZ 페스타’에서 한 관람객이 판문점을 배경으로 한 남북미 정상의 3자 회동 모형관을 구경하고 있다. / 연합
통일부 고위당국자는 18일 북한이 비핵화의 상응조치로 바라는 ‘안전보장’ 문제에 한국 정부가 할 역할이 있다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이날 9·19 평양 공동선언 1주년을 하루 앞두고 기자들과 만나 “군사 분야의 안전보장과 관련해서는 북·미가 해야 할 일과 남북이 해야 할 일이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당국자는 북·미 간 실무협상이 “임박한 것 같다”면서 “비핵화의 범위가 쟁점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북한은 하노이에서 이야기한 대로 영변 핵시설부터 시작하자는 입장이지만, 미국은 북한 핵 활동 중단부터 시작해야 된다는 입장”이라며 “실무회담은 몇 번 개최돼야 하지 않을까 싶고 입장을 좁히는 데 충분한 논의가 필요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미국도 최근 발신한 메시지를 보면 여러 가지를 검토할 수 있다는 입장인 것 같다”며 “스티븐 비건 대북대표 쪽에서도 다양한 쟁점에 대해 충분히 검토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그는 한국 정부의 역할도 강조하며 “종전선언이나 평화협정 등은 북·미간 또는 3자·4자 방식으로 논의 될 수 있지만, 실질적인 군사적 긴장완화와 군사적 신뢰구축 문제는 남북 간에 해야할 일이 훨씬 크다”고 말했다.

또 현재 소강 국면에 들어선 남북 관계에 대해선 “통일부 입장에서는 소강국면에 잘 대응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과거 경험으로 보면 상당한 인내심이 필요하다”고 진단했다.

이 당국자는 북한이 최근 대남 비난의 강도를 높이며 한국 정부를 배제하려 한다는 지적에는 “북한 선전매체와 관련해서는 일일이 대응하지 않는다”며 “전체적으로 보면 상황관리를 하면서 해법을 찾아내는 게 중요하다”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