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바른미래 윤리위, 하태경에 ‘직무정지 6개월’ 징계 의결
2019. 10. 23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

도쿄 18.6℃

베이징 13.7℃

자카르타 30.6℃

바른미래 윤리위, 하태경에 ‘직무정지 6개월’ 징계 의결

박아람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19. 08: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 /연합
바른미래당 윤리위원회가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에게 직무정지 징계를 내렸다.

18일 바른미래당 중앙당 윤리위원회는 이날 오후 전체 회의를 열고 하태경 의원에 대해 '직무정지 6개월' 징계를 의결했다고 밝혔다.

하 의원은 지난 5월 22일 임시 최고위원회에서 손학규 대표를 향해 "나이가 들면 정신이 퇴락한다"라고 말해 논란이 됐다. 논란 발생 후 이틀 뒤인 같은달 24일 하 의원은 손 대표에게 공개 사과를 했지만, 당 윤리위원회에 회부해 징계 절차가 진행된 것이다.

하 의원이 '직무정지 6개월' 징계를 받으면서 비당권파의 입지는 불리해졌다. 손 대표를 옹호하는 당권파 4명, 손 대표 퇴진을 요구하는 비당권파 5명의 최고위원회의가 4대 4로 동수일 경우, 손 대표에게 결정권이 돌아간다. 손 대표의 사퇴를 촉구해온 비당권파 입장에선 사실상 대응 수단이 없어진 셈이다.

앞서 이날 오전 오신환 원내대표와 하태경·이준석·권은희·김수민 최고위원 등 비당권파 최고위원 5명은 하 의원의 징계를 저지하기 위해 당 윤리위원장에 대한 불신임 요구서를 제출한 바 있다.

비당권파 측은 바른미래당 윤리위원회 규정 제11조(불신임)에 따라 "당무위원회의가 재적위원 과반수 찬성으로 당 대표에게 위원장의 불신임을 요구한 때에는 당 대표는 이에 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반면 당권파 측은 최고위원회에서 안건을 상정해 논의해야 효력이 발생한다고 판단하고 윤리위원회 회의를 강행한 것으로 보인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