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박근혜, 지지층 병원비 모금에 “마음으로만 받겠다”
2019. 10. 24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0.2℃

도쿄 17.8℃

베이징 10.2℃

자카르타 28.6℃

박근혜, 지지층 병원비 모금에 “마음으로만 받겠다”

서현정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19. 1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국정농단 사건으로 2년 5개월째 구속 수감 중인 박근혜 전 대통령이 지난 16일 어깨 부위 수술을 받기 위해 서울성모병원으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
박근혜 전 대통령이 지지자들의 병원비 모금 운동에 대해 "마음으로만 받겠다"고 전했다.

19일 오전 조원진 우리공화당 공동대표는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전) 대통령의 '뜻은 마음으로만 받겠다'는 의사가 어제 공식적으로 유영하 변호사를 통해 제게 전달됐다"고 밝혔다.

이어 "박 전 대통령은 '여러분께서 마음 써주신 그 뜻을 알고 있고, 여러분의 뜻을 마음으로만 받겠다'고 말했다"고 설명했다.

조 공동대표는 "(치료비를) 병원에 가서 직접 수납창구에 돈을 내시는 분도 있고, 실질적으로 모으고 있는 분들도 있다"며 "이제 병원비와 관련한 어떠한 모금도 중단해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앞서 지난 16일 박 전 대통령은 서울성모병원에 입원해 어깨 수술을 마쳤으며, 2~3개월의 재활 기간 동안 병원에 머무를 계획이다. 박 전 대통령이 3억원의 병원비를 지불해야 할 수도 있다는 관측이 나오면서 일부 지지자들 사이에서 이에 대한 모금 운동이 벌어졌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