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황교안 “국민 민심, 조국에 공직 사형선고 내려…파면해야”
2019. 10. 21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0.6℃

도쿄 17.3℃

베이징 7.3℃

자카르타 28.2℃

황교안 “국민 민심, 조국에 공직 사형선고 내려…파면해야”

조재형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19. 09: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발언하는 황교안 대표
황교안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9일 “국민 민심은 이미 조국(법무부 장관)에게 공직 사형선고를 내렸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아직까지도 (조 장관 관련)새로운 의혹과 비리들이 계속 나오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황 대표는 “조국 파면을 요구하는 시국선언문을 서명한 대학교수들이 2500명을 넘고 오늘 저녁에는 서울대와 연세대 ,고려대 등에서 학생들이 촛불 집회를 연다는 보도도 있었다”면서 “조국이 즉각 자리에서 내려와 검찰 수사를 받으라는 것이 국민들이 울부짖는 이유”라고 말했다.

특히 황 대표는 “이제 검찰이 시간을 끌 이유가 없다”면서 “이 정도로 각종 혐의가 드러났는데도 조국을 구속하지 않는다면 정권의 눈치를 살핀다는 비판을 받을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지금 이순간에도 조국 부부가 증거 인멸을 시도하고 수사를 방해하는 것이 여실히 드러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황 대표는 “지난 정권 당시 경제적 공동체는 정말 낯설게 들었던 단어”라면서 “경제적 공동체라고 하는 그들의 논리에 비춰보면 조국 부부를 동시에 구속해 수사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했다.

황 대표는 “검찰은 더 이상 좌고우면 하지 말고 오직 법과 원칙에 따라 수사를 진행 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또 황 대표는 “호미로 막을 수 있는 것을 가래로 막아선 안된다”면서 “문재인 대통령은 지금이라도 조국을 즉시 파면하고 공정하고 엄정한 수사가 이뤄지도록 해야한다”고 요구했다.

9·19 평양공동선언 1주년과 관련해 황 대표는 “우리가 군사합의 매달려 손 놓은 사이 북한은 미사일 방사포를 10번이나 발사 하면서 신무기 개발을 사실상 완료할 수 있었다”고 지적했다.

황 대표는 “문 대통령이 세계를 돌아다니며 국제 공조를 흔드는 틈을 북한은 타 핵무기를 더 고도화 하는 일도 성공했고 문재인정부의 어설픈 중재자론을 이용해 미국과 직접 테이블 앉았다”고 했다.

그는 “남북 양측 전방감시초소(GP) 숫자가 160대 60으로 3배가량 차이나는데도 똑같이 10개씩 없앴다”면서 “문 대통령이 얘기한 뚜렷한 성과는 모조리 북한의 것이었다”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문 대통령 남북관계의 비뚤어진 현상을 직시해야 한다”면서 “지금이라도 전면적 외교안보 대전환에 나서야 한다”고 요구했다.

나아가 황 대표는 “9·19 남북군사합의를 반드시 폐기시켜야 한다”면서 “남북합의의 전반적 폐기를 문 대통령이 직접 선언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아울러 황 대표는 “국방부·외교부 장관, 청와대 외교안보 실장·안보실장·안보차장 등 우리 외교·안보를 망가뜨리고 있는 무능한 외교·안보 라인을 즉각 전면 교체하라”고 촉구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