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도훈 “북·미, 실질적 진전 위해 서로 유연하게 접근해야”
2019. 10. 24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8.6℃

도쿄 17.5℃

베이징 10.8℃

자카르타 27.8℃

이도훈 “북·미, 실질적 진전 위해 서로 유연하게 접근해야”

이장원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19. 11:1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북한 메세지 관련 우리측 아이디어 미국과 협의
미국으로 향하는 이도훈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북미 실무협상 재개를 앞두고 한미 북핵협상 수석대표 협의를 위해 19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미국으로 출국하고 있다. / 연합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19일 북·미 비핵화 실무협상에 대해 “대화의 모멘텀을 이어나가고 여러 가지 문제에 있어 실질적인 진전을 가져오려면 서로 유연하게 접근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본부장은 이날 한·미 북핵 수석대표 협의를 위해 미국 워싱턴으로 출국하기 전 인천국제공항에서 취재진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그는 “북한이 대화 재개 의사를 밝힌 시점에서 한· 미 간 할 이야기가 많을 것 같다”며 “실질적 문제에 대해 북한과 협의할 때 우리가 제공할 수 있는 아이디어는 뭐가 있나 이야기를 할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 본부장은 “북한의 생각이 여러 가지 메시지를 통해서 우리에게 많이 전달되고 있는데 잘 검토해서 실질적인 협의를 해볼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이번 출장 기간 북측과 접촉할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이 본부장은 이번 워싱턴 방문 기간(19~21일)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와 만나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에 있어 실질적 진전을 이룰 방안에 대해 협의할 예정이다.

북한이 비핵화 이행에 대한 상응 조치로 요구하는 안전보장 문제와 대북 제재 완화 등이 실무협상의 쟁점이 될 수 있는 만큼 이 부분에 대해 한·미 간 의견 조율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이 본부장은 17일(현지시간)부터 뉴욕에서 진행 중인 유엔 총회의 고위급 회기를 계기로 미국 행정부 인사들과도 만나 한반도 문제와 양국 간 관심사에 대해 폭넓은 협의를 가질 계획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