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조국 “사법개혁 완수 최선”…박지원 “DJ도 이루지 못한 사법개혁 해달라”
2019. 10. 23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

도쿄 14.6℃

베이징 10℃

자카르타 29.8℃

조국 “사법개혁 완수 최선”…박지원 “DJ도 이루지 못한 사법개혁 해달라”

임유진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19. 12: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190919121536
조국 법무부 장관(왼쪽)이 19일 국회 의원회관 대안정치연대 박지원 의원 사무실에서 박 의원을 예방하고 있다./연합
취임 인사 차 국회를 찾은 조국 법무부 장관은 19일 박지원 변화와 희망의 대안정치연대 의원에게 “사법개혁 완수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인사청문회 당시) 도와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김대중 전 대통령도 사법개혁을 이루지 못했는데 이번에 문재인정부에서 특히 조 장관이 해줬으면 하는 바람이 변함없다”며 “저는 지금도 개혁에 방점을 찍고 있기 때문에 제기된 여러 의혹을 검찰 수사에 맡기자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조 장관은 “부족함이나 미흡함, 불찰이 아주 많음에도 불구하고 이 자리에 오게 됐다”며 “가족 관련 수사가 있지만 제가 왈가왈부할 사안도, 간섭 또는 관여할 사안도 아니다”고 했다. 이어 “대통령 말씀도 수사는 수사이고 법무부 업무는 법무부 업무라고 했다”며 “마음이 무겁지만 제가 해야 할 일을 최선을 다해 해보려고 한다”고 각오를 밝혔다.

또 조 장관은 “수사 관련 여러 가지 일 때문에 마음에 부담이 가지만 대응도 반응도 할 수 없는 상황이라 지켜보고 있다”면서 “대신 업무에 충실해서 빠른 시간 내 성과를 내고 제가 하고자 하는 일들을 보여드리겠다”고 했다.

박 의원이 “다행히 이제 민주당도 검찰 결과를 지켜보자고 간섭이나 관여를 하지 않겠다고 한다. 빠른 시일 내 검찰 수사가 있는 그대로 진행됐으면 한다”고 언급하자 조 장관은 “저도 그렇게 희망한다”고 답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