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현대중공업, ‘가스텍’서 최신 LNG기술 선봬
2019. 10. 21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2℃

도쿄 16℃

베이징 18.2℃

자카르타 34℃

현대중공업, ‘가스텍’서 최신 LNG기술 선봬

김수현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19. 14: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글로벌 선사 대상 기술세미나 개최… LNG분야 신기술 공개
英로이드 선급으로부터 독자개발 LNG화물창 설계승인 획득
올해 LNG선 12척, LNG추진선 12척 등 수주하며 시장 선도
사진_가스텍 현대중공업 부스(2)
현대중공업은 이달 17일부터 사흘간미국 휴스턴에서 열리는 가스텍 행사에서 세계적인 선급회사인 영국 로이드선급(LR)으로부터 독자 개발한 LNG화물창인 하이멕스(HiMEX)에 대한 설계승인(General Approval)을 받는다고 19일 밝혔다. 사진은 가스텍 행사에 참여한 선주들이 현대중공업 부스에 전시된 LNG벙커링선 모형을 살펴보고 있는 모습./ 제공 = 현대중공업
현대중공업그룹이 세계적인 가스행사인 가스텍(Gastech)에서 액화천연가스(LNG) 분야 신기술을 발표하며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현대중공업은 이달 17일부터 사흘간미국 휴스턴에서 열리는 가스텍 행사에서 세계적인 선급회사인 영국 로이드선급(LR)으로부터 독자 개발한 LNG화물창인 하이멕스(HiMEX)에 대한 설계승인(General Approval)을 받는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승인은 해당 기술의 기본 설계에 대한 인증인 기본승인(AiP)보다 높은 단계로, 이를 기반으로 현대중공업은 2020년까지 하이멕스의 본격적인 실증작업을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하이멕스는 이중방벽구조의 차세대 멤브레인형 LNG화물창 설계기술로 독자적인 주름 형상 설계 공법을 적용해 상온에서 극저온(-163도)까지 큰 폭의 온도변화와 운항 중 화물창 내 LNG가 흔들리며 발생하는 충격인 슬로싱 현상에 대한 구조적 안정성을 세계 최고 수준으로 확보한 것이 특징이다.

또한 이번 가스텍에서 현대중공업그룹은 지난 18일 호그, BW가스, 쉐니에르 등 글로벌 고객사 70여명을 대상으로 기술세미나를 개최했다.

현대중공업그룹은 매년 가스텍 기술세미나를 통해 신개념 컴팩트 재기화시스템(Hi-ReGAS+), 혼합냉매 완전재액화시스템(SMR) 등 차세대 LNG기술을 선보여 왔다. 올해 기술세미나에는 가삼현 현대중공업 대표이사, 정기선 그룹선박해양영업본부 대표, 주원호 한국조선해양 미래기술원장 등이 참여했다.

이 자리에서 현대중공업그룹은 자체 개발한 고효율 LNG연료공급시스템(Hi-SGAS)과 혼합냉매 완전재액화시스템(SMR)에 기반한 LNG운반선 최적 솔루션의 최신 성과를 공개하며 선주들의 이목을 끌었다.

이와 함께 LNG탱크 내 대류현상을 유도해 자연기화가스를 최소화하는 인탱크믹싱시스템, 보조탱크를 활용해 자연기화가스를 액화시켜 저장해두는 버퍼탱크시스템 등 LNG의 핵심기술인 자연기화가스 처리기술 분야에서 혁신적인 신기술도 소개했다.

현대중공업그룹 관계자는 “이번에 소개된 LNG신기술과 하이멕스의 설계승인을 통해 세계 최고수준의 LNG기술력을 다시 한번 인증받게 됐다”며 “앞으로도 글로벌 선급과 협업해 LNG기술 고도화에 집중하는 한편, 미래 선박 연료 및 추진시스템 기술을 개발해 선박의 탈탄소화를 준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현대중공업그룹은 올해 12척의 LNG운반선을 수주, 지난해에 이어 세계에서 가장 많은 LNG운반선을 수주했다. 차세대 친환경 선박으로 주목받고 있는 LNG 추진선도 12척을 수주하는 등 LNG분야 기술을 선도해 나가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