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법원, ‘버닝썬·조국 연루 의혹’ 잉크회사 전 대표 구속영장 발부
2019. 10. 21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0.4℃

도쿄 20.7℃

베이징 16.9℃

자카르타 30.6℃

법원, ‘버닝썬·조국 연루 의혹’ 잉크회사 전 대표 구속영장 발부

이욱재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19. 20:2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법원
이른바 ‘버닝썬 사건’과 조국 법무부 장관의 ‘가족펀드’ 운용사와도 관련이 있다는 의혹을 받는 특수잉크 제조업체 녹원씨엔아이(옛 큐브스) 전 대표에 대한 구속영장이 발부됐다.

임민성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19일 정모 전 큐브스 대표의 영장실질심사를 열고 “본건 범행내용 및 소명정도, 피의자가 수사에 임하는 태도 등 현재까지 수사경과에 비춰 도망 내지 증거인멸의 우려가 있으므로 구속의 필요성이 인정되고, 그 상당성도 인정된다”며 정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체포 상태였던 정 전 대표는 이날 영장실질심사 직전 변호인을 통해 불출석 의사를 밝혔고 재판부는 서류 심사만으로 구속 여부를 판가름 했다.

서울중앙지검 형사3부(박승대 부장검사)는 지난 16일 정 전 대표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 등 혐의로 체포한 뒤 전날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버닝썬 사건 당시 정 전 대표는 ‘경찰총장’으로 불린 윤모 총경(49)과 유인석 전 유리홀딩스 대표(34)를 연결시켜준 인물로 지목됐다.

검찰은 버닝썬 사건을 수사한 경찰로부터 사건을 송치받아 추가 수사를 벌이던 과정에서 정 전 대표가 중국 광학기기 제조업체인 강소정현과기유한공사에 투자하는 과정에서 회삿돈 수십억원을 횡령한 혐의를 포착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법조계 안팎에서는 정 전 대표 관련 의혹과 조 장관 일가 사모펀드 관련 의혹의 연결 가능성에도 주목하고 있다.

조 장관이 청와대 민정수석이었던 시절 윤 총경은 민정수석실 행정관으로 근무한 바 있다. 당시 민정수석실 회식 자리에 정 전 대표가 참석했고 사진까지 찍어줬다는 의혹도 최근 제기된 상태다.

조 장관 일가가 투자한 사모펀드 운용사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가 1대 주주인 WFM은 큐브스에 8억원 가량을 투자한 이력이 있으며 현 WFM 대표인 김모씨 역시 큐브스 출신이다. WFM과 큐브스가 밀접한 관계인 것으로 의심되는 상황인 것이다. 윤 총경 역시 2015년 수천만원을 큐브스에 투자했다가 경찰 내사를 받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