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SKY’가 들어 올린 촛불…서·연·고 학생들, 같은 날 동시에 ‘조국 퇴진 집회’
2019. 10. 24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0.2℃

도쿄 17.8℃

베이징 10.2℃

자카르타 28.6℃

‘SKY’가 들어 올린 촛불…서·연·고 학생들, 같은 날 동시에 ‘조국 퇴진 집회’

김서경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19. 22: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학생들 "아버지이자 지식인으로 돌아가라"
KakaoTalk_20190919_201042409
서울대와 연세대, 고려대 학생들이 일제히 조국 법무부 장관을 향해 사퇴하라고 소리쳤다. 사진은 19일 오후 8시께 서울 관악구 서울대에서 학생들이 집회를 개최하는 모습. /이주형 기자
서울대와 연세대, 고려대 학생들이 각 대학에서 일제히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를 촉구하는 목소리가 동시에 울려퍼졌다.

서울 성북구 고려대학교 서울캠퍼스와 서대문구 연세대학교 신촌캠퍼스에서는 19일 오후 7시께 조 장관의 퇴진을 촉구하는 촛불 집회가 열렸다. 이어 오후 8시께 관악구 서울대학교에서도 같은 집회가 열렸다. 연세대는 ‘조국 사태’와 직접적인 연관이 없으나 학생들이 자발적으로 촛불을 들어 이날 촛불집회 대열에 합류하게 됐다. 서울대와 고려대는 이날 4차 집회를 개최했다.

이날 서울대 아크로 광장에 모인 학생 500여명(주최 측 추산)은 ‘또다시 촛불을’, ‘이것이 정의인가 대답하라 문재인’ 등의 손팻말을 들었다.

김석현씨(물리천문 05)는 “대통령이 의혹만으로 후보자를 임명하지 않는 것이 나쁜 선례를 남기는 일이라고 말했으나 오히려 무수한 의혹이 있는 후보자를 임명해 나쁜 선례를 남겼다”고 지적했다.

김대호씨(금속공학 82)는 “역대 청문회에 나온 이들 중 조 장관만큼 많은 비리를 가진 사람이 없었다”라며 “이번 사태는 한국 사회가 불법과 부도덕 바이러스에 대한 면역력이 약해진 상태라는 징표”라고 강조했다.

KakaoTalk_20190919_214837018
서울대와 연세대, 고려대 학생들이 일제히 조국 법무부 장관을 향해 사퇴하라고 소리쳤다. 사진은 19일 오후 8시께 고려대 졸업생 이아람씨(33)가 성명서를 들고 학교 측에 전달하기 전 설명하는 모습. /김서경 기자
고려대 중앙광장을 찾은 300여명의 학생들은 ‘조적조’, ‘부정입학 즉시취소’ 등의 손팻말을 들고 “자격 없다 법무부장관 지금 당장 사퇴하라”고 외쳤다.

고려대 집행위원회(집행위)는 “‘평범한 사람도 행복한 사회를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해 온 조 장관이 한 행동 중 평범한 청년이 꿈 꿀 수 있는 게 있나”라며 “위선으로 가득 찬 조 장관의 말을 신뢰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날 집행위는 조 장관을 향해 장관 사퇴 후 아버지·지식인으로 돌아갈 것을, 학교 측에 조 장관의 딸인 조민씨의 입학 허가 취소를 요구했다.

KakaoTalk_20190919_192611197_02
연세대 재학생과 졸업생으로 구성된 ‘조국 법무부 장관 퇴진 촉구 집회 집행부’가 19일 오후 7시 30분 서울시 서대문구 연세대 신촌캠퍼스 학생회관 앞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의 사퇴를 촉구하는 촛불집회를 개최하는 모습. /우종운 기자
연세대 집행위(조국 법무부장관 퇴진 촉구집회 집행부)도 “조 장관은 (자신이) 공개적으로 내세운 원리원칙을 어기고 이에 대해 책임지지 않고 있다”라며 촛불을 든 이유를 밝혔다.

강지훈 집행부단장(경영학과)은 “우리는 조 장관과 조국 비호하는 지도자를 더 이상 믿을 수 없다”라며 “위정자들이 개혁을 위해 어려운 길을 가겠다고 하는 것과 미사여구로 꾸민 개혁, 개혁의 결과도 믿을 수 없다”고 발언했다.

연세대 학생회관 앞에 모인 150여명은 “나는 되고 너는 안 돼” “사모펀드·입시비리 난 몰라요” 등의 구호를 외쳤다.

이날 세 학교 집행부는 공동 성명서를 통해 “현 정권은 상처를 보듬어 줄 것이라는 기대를 받고 탄생했으나 이를 더 후벼 파고 있다”라며 “정부는 자신들이 받은 도덕성에 대한 기대를 저버렸음을 기억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