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50주년 맞은 극단 산울림이 초연하는 ‘앙상블’
2019. 10. 24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0.2℃

도쿄 17.5℃

베이징 10.8℃

자카르타 27.8℃

50주년 맞은 극단 산울림이 초연하는 ‘앙상블’

전혜원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21. 06:1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0월 20일까지 산울림 소극장 무대에
ㅇ
극단 산울림이 창단 50주년을 기념해 기획공연 ‘앙상블’을 내달 20일까지 산울림 소극장에서 초연한다.

‘앙상블’은 이탈리아 극작가 겸 배우 파비오 마라가 2015년 프랑스 아비뇽 페스티벌에서 첫선을 보인 작품이다. 2017년 프랑스 파리에서 재연했고 ‘이자벨라’ 역을 맡았던 카트린 아르디티가 그해 몰리에르상 최우수 여자연기상을 거머쥐었다.

작품은 지적 장애아를 둔 가족의 갈등을 현실적으로 그린다. 억지로 눈물샘을 자극하지 않는 간결한 구어체 대화가 신선함을 불어넣고, 정상과 비정상의 경계가 무엇이냐고 되묻는다.

어머니 ‘이자벨라’는 연기파 배우 예수정이 맡는다. 아들 ‘미켈레’는 유승락, 딸 ‘산드라’는 배보람, 교사 ‘클로디아’는 한은주가 연기한다.

연출은 2008년 ‘방문자’ 이후 11년 만에 산울림으로 돌아온 심재찬 연출가가 맡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