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심권호, ‘뭉쳐야 찬다’ 잠정 하차…안정환 “개인적인 사정”
2019. 10. 21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0.4℃

도쿄 20.7℃

베이징 16.9℃

자카르타 30.6℃

심권호, ‘뭉쳐야 찬다’ 잠정 하차…안정환 “개인적인 사정”

김영진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20. 09:2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심권호 /사진=김현우 기자

 스포츠해설가 심권호가 JTBC '뭉쳐야 찬다'에서 잠정 하차해 시청자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


19일 방송된 '뭉쳐야 찬다'에서는 이 같은 소식이 전해져 시청자들을 놀라게 했다. 이날 안정환 감독의 청문회가 진행됐는데, 심권호의 모습이 보이지 않았던 것. 


안정환은 "심권호가 개인적인 사정으로 당분간 휴식기를 갖는 것으로 했다"며 "선수를 보강할 수 있으면 좋겠지만 안 되면 우리끼리 해야 한다"며 심권호의 하차 소식을 전했다.


안정환은 심권호의 하차를 두고 '개인적인 사정'이라고 설명했지만 자세한 이유는 공개되지 않아 궁금증을 자아내기도 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