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친절한 프리뷰] ‘궁금한 이야기Y’ 냉장고서 숨진 모자…천안 아파트 화재사건 파헤친다
2019. 10. 24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8.6℃

도쿄 17.5℃

베이징 10.8℃

자카르타 27.8℃

[친절한 프리뷰] ‘궁금한 이야기Y’ 냉장고서 숨진 모자…천안 아파트 화재사건 파헤친다

김영진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20. 20:4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궁금한 이야기Y

 20일 방송될 SBS '궁금한 이야기 Y'에서는 냉장고 안에서 숨진 채 발견된 모자 시신 사건에 대해 파헤쳐본다.


[천안 아파트 화재 사건]


추석 연휴를 앞둔 지난 11일 새벽 5시. 천안 한 아파트에서 갑자기 폭발 소리와 함께 불길이 치솟았다. 놀란 주민들은 서둘러 집 밖으로 나왔고, 곧이어 도착한 구조대원들이 현관문을 열고 마주한 것은 두 구의 시신이었다. 그런데 시신이 발견된 장소는 시신이 누워있던 곳이 거실 바닥에 비스듬하게 눕혀져 있던 양문형 냉장고 안이었다. 


"사체 두 구가 누워있는 냉장고에 문이 개방된 상태에서 거기에 들어가 있는 상태더라고요"


천안 서북소방서 현장대응단 팀장 


냉동실과 냉장실 안에 각각 웅크린 채로 누워있던 불에 그을린 시신은 신원확인 결과, 이곳에 살던 60대 어머니와 30대 아들이었다. 그날 509호에서는 대체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 혹시 다른 누군가와 함께 있었던 것은 아닐까. 


그런데 경찰 조사에 따르면 시신에서는 특별한 외상이 발견되지 않았고, 현관문 또한 3중으로 잠긴 상태라 외부 침입의 흔적은 없었다고 했다. 어쩌다가 모자는 이런 모습으로 숨진 채 발견된 걸까. 


[모자는 왜 냉장고 안에서 숨진 채 발견됐나?]


냉장고 안의 시신은 특이하게도 양팔로 얼굴을 가리고 있었다고 한다. 게다가 냉장고 바로 옆에는 인화 물질을 담았던 것으로 보이는 플라스틱 통이 발견되었고, 가스 밸브는 잘린 상태였다고 한다. 집안의 짐들 또한 정리되어 있었다고 하는데,


그렇다면 혹시 이들이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은 아닐까? 


"출입구나 외부 침입 흔적이 없고 범죄 가능성은 좀 낮아요"


천안 서북경찰서 형사과장 


이웃 주민들은 화재 사건이 일어나기 몇 달 전부터 모자가 자주 다투는 소리를 들었다고 한다. 화재가 일어나기 며칠 전날에도 509호에서 싸우는 소리가 들렸다고 했다. 이들 모자 사이에는 무슨 문제라도 있었던 걸까.


이날 방송에서는 유서조차 발견되지 않은 채 많은 의문만을 남긴 냉장고 시신 미스터리 사건에 대해 파헤쳐본다. 20일 오후 8시 50분 방송.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