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조국 대학동기 임무영 검사 “조 장관, 검찰개혁 적임자 아냐”
2019. 10. 23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

도쿄 12.9℃

베이징 9.4℃

자카르타 28.8℃

조국 대학동기 임무영 검사 “조 장관, 검찰개혁 적임자 아냐”

허경준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20. 17: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검사와의 대화' 날선 비판…"왜 하필 지금 하는지 의문"
"조 장관이 개혁 부르짖는 것…마치 유승준이 국민에게 군대가라고 독려하는 모습"
조국, '검사와의 대화' 마친 후 이동
조국 법무부 장관이 20일 경기도 의정부시 의정부지방검찰청에서 검사와의 대화를 마치고 이동하고 있다./연합
조국 법무부 장관이 취임 이후 ‘검사와의 대화’ 자리를 가진 것과 관련해 검찰 내부에서 비판의 목소리가 나왔다.

임무영 서울고검 검사(56·사법연수원 17기)는 20일 검찰 내부망인 이프로스에 “일시, 장소, 참석자, 내용이 모두 공개되지 않고 사전각본도 있는데 도대체 그런 걸 뭐하러 하는지, 추구하는 바가 뭔지 모르겠다”고 주장했다.

이어 “신임 장관이나 총장이 전국 청을 두루 돌면서 검찰 구성원들과 대화를 갖는 것은 당연한 일”이라며 “왜 그걸 하필 ‘지금’ 하느냐는 의문”이라고 밝혔다.

또 임 검사는 2003년 TV로 생중계된 노무현 당시 대통령의 ‘검사와의 대화’를 언급하면서 “생방송으로 이뤄졌던 그 토론회의 경기장만큼은 공정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미 전임자들이 수도 없이 해왔던 행사를 다운그레이드해 열면서 새로운 이름을 붙였다고 갑자기 실질적인 변화가 생기느냐”며 “전국 검사들에게 의무적으로 한 가지씩 법무행정 또는 검찰개혁에 대한 질문이나 건의사항을 써내게 하고 그걸 모아 질의응답집을 온라인에 게시하는 게 훨씬 효율적일 것”이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임 검사는 검찰개혁의 적임자가 조 장관은 아니라고 쓴소리를 했다. 임 검사는 “검찰개혁은 필요하고, 아마도 어딘가에 적임자가 있을 것이다. 하지만 아무리 생각해도 조국 장관은 그 적임자는 아니다”라며 “지금 신임 장관이 검찰개혁을 부르짖는 것은, 마치 유승준이 국민들을 상대로 군대 가라고 독려하는 모습 같다”고 날을 세웠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