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임창정 측 “악플러 악성 댓글 도 넘었다…법적 대응할 것”(공식입장)
2019. 10. 17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4.6℃

도쿄 16℃

베이징 8.9℃

자카르타 27.6℃

임창정 측 “악플러 악성 댓글 도 넘었다…법적 대응할 것”(공식입장)

이다혜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21. 10: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임창정

 가수 겸 배우 임창정이 악플러들을 상대로 법적 대응이 나선다.


임창정 소속사 YES IM 엔터테인먼트는 21일 “일부 악플러들의 추측성 댓글과 악성 루머들이 도를 넘었다고 판단했다”고 전했다.


이어 “임창정은 단 한 번도 자신의 공연에 대한 부당한 이득을 편취한 적 없으며 계약과 관련한 어떤 불미스러운 행태에 관여한 적도 없고 인지하지도 못했음을 확실히 말씀드린다”며 “현재 법적 공방이 진행 중인 사항의 당사자가 아닌 관계로, 또 아티스트에게 피해가 가지 않게 하겠다는 전 소속사의 약속만 믿고 입장 표명의 시기를 기다리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임창정 측은 “근거 없는 추측과 악의적 비방이 온라인상에 지속해서 진행 돼 아티스트 임창정과 가족들의 명예 훼손이 심각하게 이루어지고 있는바, 선처 없는 강력한 법적 대응을 예고한다”며 “지속적인 모니터링과 제보를 통해 확보 돼 있는 증거 자료를 토대로 고소절차를 진행 중이다”고 덧붙였다.


한편 최근 임창정의 콘서트를 두고 금전적으로 피해를 입은 서울 내 공연기획사 세 곳은 전 소속사와 대표인 C 씨를 사기 혐의로 고소한 바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