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친절한 프리뷰] ‘배틀트립’ 차오루·김민규, 쿤밍 랜드마크 섭렵 예고
2019. 10. 18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4.8℃

도쿄 18.3℃

베이징 12.1℃

자카르타 30.2℃

[친절한 프리뷰] ‘배틀트립’ 차오루·김민규, 쿤밍 랜드마크 섭렵 예고

이다혜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21. 21: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배틀트립'

 ‘배틀트립’ 차오루·김민규가 쿤밍 랜드마크 섭렵을 예고해 기대감이 증폭된다. 


오늘(21일) 방송되는 KBS 2TV 원조 여행 설계 예능 ‘배틀트립’은 ‘요즘 애들이 떠나는 중국 여행지’를 주제로 차오루·김민규와 청하·주결경이 여행설계자로, 오마이걸 효정이 스페셜 MC로 출격한다. 두 팀은 각각 ‘쿤밍’과 ‘광저우’ 여행을 설계하는 가운데, 금주 방송에서는 차오루·김민규의 ‘차밍 쿤밍 투어’가 공개될 예정이다.


여행에 앞서 차오루는 멋있는 자연과 젊은이들의 핫플을 모두 즐기고 싶다는 김민규를 향해 “안성맞춤인 곳이 있다”며 쿤밍을 소개했다. 이에 차오루는 중국 전통과 현대의 감성을 동시에 느낄 수 있는 시내 투어부터, 대자연의 신비함을 온 몸으로 느낄 수 있는 외곽 투어까지 쿤밍의 랜드마크를 모두 섭렵하는 여행 코스를 예고해 기대감이 모아진다.


특히, 모험 영화를 좋아한다고 밝힌 김민규는 쿤밍이 품은 대자연의 웅장함에 입을 다물지 못했다는 후문이다. 땅 위로 솟아있는 거대한 돌기둥들이 모여 장관을 이루는 ‘석림’부터 3000m에 육박하는 신들의 집 ‘구향동굴’까지 이어진 코스에 김민규는 “모험 영화 속 주인공이 된 것 같다”며 설렘을 터뜨렸다고. 뿐만 아니라 차오루·김민규는 발걸음을 옮길 때마다 다른 느낌을 주는 구향동굴의 자태에 연신 감탄을 토해냈다는 전언이어서 기대감이 더욱 고조된다.


그런가 하면 차오루·김민규는 쿤밍 랜드마크 섭렵을 기념해 손오공과 함께 인증 영상 촬영에 나섰다고 해 관심을 높인다. 하지만 열정적으로 촬영을 이어가던 두 사람은 이내 “바보 같다”며 폭소를 금치 못했다는 전언이어서, 어떤 영상이 탄생했을 지에도 궁금증이 높아진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