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나 혼자 산다’ 권나라, 무지개 회원 입성…‘나라늘보’로 반전 매력
2019. 10. 18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4.2℃

도쿄 16.6℃

베이징 15.9℃

자카르타 31℃

‘나 혼자 산다’ 권나라, 무지개 회원 입성…‘나라늘보’로 반전 매력

이다혜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21. 12:5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나 혼자 산다' 권나라

 권나라가 '나 혼자 산다'를 통해 스윗한 일상을 공개했다. 


배우 권나라가 20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 등장해 자취 한 달 차의 리얼한 일상을 공개했다.


'나 혼자 산다'의 새로운 무지개 회원으로 등장한 권나라는 자취 한 달 차로 풋풋한 '자취 신생아'의 일상을 최초 공개했다. 그녀는 아침에 일어나 느긋하게 양치를 시작하고, 버퍼링 걸린 듯한 매우 느긋한 움직임으로 '나라늘보'로 등극해 첫 등장부터 반전 매력을 대방출 했다.


이어 권나라의 당분 가득한 아침 식사가 공개됐다. 그녀는 초코파이를 시작으로 프렌치토스트, 딸기잼과 황도, 시리얼과 요거트로 귀염 뽀짝하는 달달한 입맛을 선보였다. 특히 권나라는 "2주에 한 번씩은 오는 거 같아요!"라며 황도에 대한 무한 애정을 드러내고 황도 택배를 오픈하며 세상 행복해하며 가식 없는 리얼 라이프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후 둘째 동생이 반려견 호두를 데리고 권나라의 집을 찾아왔다. 권나라를 오랜만에 본 호두는 심한 낯가림을 보였지만, 그녀는 호두를 보자마자 전과 달리 2배는 빨라진 속도를 보였는데, 동생에게는 "어 안녕"라며 얼굴도 보지 않고 인사해 현실 자매의 면모로 폭소를 자아냈다.


권나라는 둘째 동생과 자신의 첫 차를 팔기 위해 중고차시장을 찾아 묘한 감정에 휩싸이기도 하고, 마지막에는 세자매가 모여 PC방 먹방을 펼치며 현실 친자매 케미를 보여줬다.


권나라의 엉뚱한 매력도 시청자들로 하여금 웃음을 짓게 했다. 동생들의 시선을 돌리고 급하게 집으로 와 다급하게 케이크 만들기를 한 권나라. 알고 보니 권나라의 막내 동생의 생일이었던 것. 그녀는 예쁜 와플 케이크를 만들려고 했으나 생크림이 녹는 바람에 만들어진 '저제상 비주얼'의 케이크가 완성돼 폭소를 자아내기도.


권나라가 만든 케이크를 보고 살짝 경계했던 막내 동생은 "고마워"라며 현답 하는 센스를 보였다. 세 자매는 뒤늦은 막내 생일을 맞이해 그 동안 쌓인 이야기를 하며 훈훈한 우애를 뽐냈다.


동생들과 함께 시간을 보내는 과정 중에는 우리가 몰랐던 이야기들도 쏟아졌다. 권나라가 과거 교통사고로 인해 호적 상 이름을 개명한 사실과, 막내 동생이 메이크업을 담당하는 스태프로 함께 일하고 있다는 것.


무엇보다 혼자 있을 때는 슬로우 라이프였던 그녀가 세 자매의 첫째 언니일 때는 부스터를 달고 활발하게 움직이는 대조되는 모습이 시청자들을 웃게 했다. 또한 권나라의 스윗한 일상도 눈길을 제대로 끌었다. 깔끔한 집에 티 하나 없는 민낯과 인형 비주얼이 그 것.


한편 권나라는 차기작을 JTBC 드라마 ‘이태원 클라쓰’로 확정 짓고 본격 준비 중이며 극중 박새로이(박서준)의 첫사랑이자 경쟁사 직원인 '오수아'로 변신할 예정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