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친절한 프리뷰] ‘멜로가 체질’ 천우희·안재홍·한지은·공명, 즉흥 여행 떠난다
2019. 10. 23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

도쿄 18.6℃

베이징 13.7℃

자카르타 30.6℃

[친절한 프리뷰] ‘멜로가 체질’ 천우희·안재홍·한지은·공명, 즉흥 여행 떠난다

이다혜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21. 22: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멜로가 체질'

 ‘멜로가 체질’ 천우희, 안재홍, 한지은, 공명이 바닷가에서 포착됐다.


JTBC 금토드라마 ‘멜로가 체질’(극본 이병헌, 김영영, 연출 이병헌, 김혜영, 제작 삼화네트웍스)에서 드라마 ‘서른 되면 괜찮아져요’가 본격 제작에 들어가고, 감독을 맡은 범수(안재홍)는 맘처럼 되지 않는 제작 진행과 엇나가는 상황에 머리가 아파왔다. 작업실에서도 그저 회의에 회의를 거듭하던 작가 진주(천우희), 감독 범수, 그리고 흥미유발 제작사의 한주(한지은)와 재훈(공명). 이들은 계속 반복되는 일상에 지쳐가고 있었다.


이 가운데 오늘(21일) 공개된 스틸컷에서는 골치 아픈 대본 회의를 모두 잊고 바닷가에서 즐거운 한때를 보내고 있는 네 사람이 포착됐다. 경쟁하듯 조개구이를 열심히 먹는가 하면, 바다를 등지고 달달한 한때를 보내는 진주와 범수, 그리고 농구 게임에 열중한 한주와 재훈. 이들은 어쩌다가 진주의 작업실에서 이곳까지 오게 된 걸까.


방송 직후 공개된 예고 영상을 보면 ‘모의’의 시작을 파악할 수 있다. 회의 도중 별안간 “우리, 놀아요”라고 운을 뗀 진주, 자리에서 벌떡 일어나 “화끈하게 우리, 멀리 갑시다!”라고 외친 범수까지, 두 도른자 커플의 주도로 이른바 땡땡이를 감행하게 된 것. 


비록 갑자기 결정된 여행이었지만, 이는 진주와 범수 커플을 한층 더 달달하게 만들어주는 계기일 듯하다. 다정하게 진주를 보며 “여행에서 찾으려고 했던 걸 찾을 시간이네요”라고 말한 범수와 그런 그에게 백허그를 하며 “난 벌써 찾았는데?”라고 답한 진주의 모습에서는 서로를 향한 애정이 눈에 보이니 말이다.


제작진은 “오늘(21일) 밤 진주, 범수, 한주 재훈이 즉흥적으로 여행을 떠난다. 그리고 그곳에서 재미 삼아 한 게임에 불이 붙은 넷은 전에 없던 진지함을 보여줄 예정”이라고 귀띔하며, “종영까지 단 한주만을 남겨둔 ‘멜로가 체질’의 주인공들이 어떤 결말을 보여주게 될 지에도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는 당부도 잊지 않았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