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국제원자력기구 ‘북, 핵확산금지조약 복귀, 비핵화 촉구’ 결의안 채택
2019. 10. 18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4.2℃

도쿄 16.6℃

베이징 15.9℃

자카르타 31℃

국제원자력기구 ‘북, 핵확산금지조약 복귀, 비핵화 촉구’ 결의안 채택

하만주 워싱턴 특파원 | 기사승인 2019. 09. 22. 06:0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IAEA 정기총회 결의안, 북 NPT·세이프가드 협정 복귀 촉구
핵·탄도미사일, CVID 통해 폐기 강조
IAEA "북, 핵 시설 가동 지속, 발전시켜"
Austria Iran Nuclear
국제원자력기구(IAEA)는 20일(현지시간) 오스트리아 빈에서 열린 63차 정기총회 마지막 날 회의에서 북한의 핵확산금지조약(NPT) 복귀와 비핵화를 촉구하는 결의안을 채택했다. 사진은 코르넬 페루타 IAEA 사무총장 대행이 지난 16일 정기총회 개막사를 하는 모습./사진=빈 AP=연합뉴스
국제원자력기구(IAEA)는 20일(현지시간) 북한의 핵확산금지조약(NPT) 복귀와 비핵화를 촉구하는 결의안을 채택했다.

IAEA는 이날 오스트리아 빈에서 열린 63차 정기총회 마지막 날 회의에서 채택한 결의안에서 북한이 조속히 NPT와 IAEA 세이프가드(안전조치) 협정에 복귀하고, 핵무기와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을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CVID)’를 통해 폐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결의안은 현재 북한의 거부로 중단된 북한 핵시설 사찰 재개 준비에도 각국이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IAEA는 1993년 이후 매년 정기총회에서 북한의 세이프가드 의무 이행을 촉구하는 내용의 결의안을 채택해왔다.

앞서 코르넬 페루타 IAEA 사무총장 대행은 지난 9일 35개국으로 구성된 이사회 정기총회 개막사에서 북한이 일부 핵 시설의 가동을 지속하고 발전시키고 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IAEA는 중동 지역에서의 세이프가드 협정 적용, 원자력 기술 및 응용과 관련한 기관의 활동 강화, 핵 및 방사능 안전 등에 관한 내용도 결의안에 담았다.

16일부터 열린 이번 총회 기간 회원국 중 94개국이 ‘2020 기술협력기금’에 기여하기로 약속했다.

총회는 향후 1년간 활동할 이사국으로 사우디아라비아·헝가리·쿠웨이트·노르웨이 등 11개국을 선출했다.

64차 총회는 내년 9월 21∼25일 오스트리아 빈의 IAEA 본부에서 열린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