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안전이 최우선 가치”…서울시, ‘2019 서울 국제 도시회복력 포럼’ 개최
2019. 10. 21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0.4℃

도쿄 20.7℃

베이징 16.9℃

자카르타 30.6℃

“안전이 최우선 가치”…서울시, ‘2019 서울 국제 도시회복력 포럼’ 개최

우종운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22. 15: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유엔재해경감사무국과 공동 주최…세계 14개 도시와 '도시회복력 공동선언문' 발표
clip20190922122329
최근 세계 각 도시들이 재난발생시 신속히 대응하고 정상기능을 회복할 수 있는 ‘도시회복력 강화’에 집중하는 가운데 서울시가 세계 14개 도시와 함께 ‘도시회복력 공동선언문’을 발표한다.

시는 23일 서울시 중구 롯데호텔에서 유엔재해경감사무국(UNDRR)과 공동으로 ‘2019 서울 국제 도시회복력 포럼’을 열어 세계 주요도시 재난 극복 경험 및 실천사례를 공유하고 협력방안을 논의한다고 22일 밝혔다.

시와 UNDRR이 공동 주관하고 행정안전부 등이 후원하는 포럼에는 해외도시 시장단 및 국제기구 관계자 등 300여 명이 참가하며 관심있는 시민이라면 사전 또는 현장신청을 통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포럼은 2일에 걸쳐 진행된다. 1일차에는 산자야 바티아 UNDRR 동북아시아사무소 소장의 기조연설을 시작으로 ‘스마트기술 및 거버넌스를 통한 도시회복력 강화’에 대한 해외 연구 동향과 각종 재난유형별 대응방안이 논의될 예정이다.

1일차 행사 마지막에는 박원순 시장이 안전은 우리가 지켜야할 최우선 가치이며 도시회복력 향상을 위해 함께 협력해야 한다는 내용의 ‘도시회복력 공동선언문’을 발표한다.

선언문에는 △재난위험 경감과 도시회복력 강화를 위해 첨단기술과 정보에 기반을 둔 조기 경보시스템 구축 △위기나 위험으로부터 신속하게 회복할 수 있는 사회·경제적 적응력과 회복력이 있는 안전도시 구축 △재난 취약계층 보호 △개발도상국의 도시회복력 강화를 위한 우선 지원 파트너십과 네트워크 구축 등이 담긴다.

2일차에는 해외 초청인사 및 국내 주요인사 등 포럼 참석자들의 시 관내 주요시설 현장답사가 진행된다. 이들은 시에서 발생하는 모든 재난·재해 신고를 통합 관리하는 ‘서울종합방제센터’와 서울의 대표적 도시재생 사업인 ‘서울로 7017’을 방문할 예정이다.

아울러 시는 도시회복력 강화의 일환으로 △협력을 통한 재난예방 △공동체를 통한 회복력 강화 △포용성장을 통한 경제적 안정 등의 내용을 담은 ‘서울시 도시회복력 강화계획’을 마련해 추진할 계획이다.

박 시장은 “기후변화 등으로 재난발생 원인과 피해가 복잡해짐에 따라 도시회복력의 강화가 중요해지고 있다”며 “이번 포럼이 도시회복력을 강화하기 위한 정책 및 사례를 공유하고 재난으로부터 시민의 안전과 재산을 보호하기 위한 방안을 모색하는 단계로 나아가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