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조현아 남편, 이혼소송 재판부 교체 요구…“전관예우 우려”
2019. 10. 21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0.4℃

도쿄 20.7℃

베이징 16.9℃

자카르타 30.6℃

조현아 남편, 이혼소송 재판부 교체 요구…“전관예우 우려”

이상학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22. 15:0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조현아 첫 공판 출석
필리핀 가사도우미를 불법고용한 혐의를 받고 있는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이 지난 5월 2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첫 공판을 마친 뒤 법정을 나서고 있다./정재훈 기자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의 남편 박모씨 측이 양육권 소송을 담당하는 재판부의 교체를 요구했다.

22일 법조계에 따르면 박씨 측은 지난 18일 서울가정법원에 재판부 기피 신청서를 냈다.

두 사람의 이혼 등 소송을 담당하는 가사합의4부가 일방적으로 면접교섭을 중단시켜 6개월 넘게 자녀를 만나지 못하고 있다는 이유에서다.

아울러 재판장인 김익환 부장판사가 조 전 부사장의 대리인 중 1명과 서울대 법대 동문이라는 점 등을 내세워 ‘전관예우’ 문제도 지적했다.

기피 신청 사건은 가사합의1부(이태수 수석부장판사)가 맡게 됐다.

조 전 부사장은 2010년 10월 초등학교 동창이자 강남의 유명 성형외과 원장 박씨와 결혼했다. 이후 두 사람은 지난해 4월부터 이혼소송을 시작했다.

박씨는 지난 2월 조 전 부사장의 폭언과 폭행 장면이 담긴 영상을 공개하며 경찰에 고소했고, 현재 검찰 수사가 진행 중이다.

조 전 부사장은 박씨의 이런 행동에 대해 “아동학대”라며 쌍둥이 자녀와의 면접교섭을 차단했다. 또 같은 해 3월 박씨의 친권을 박탈해달라는 취지의 사전처분도 법원에 신청했다.

그러자 박씨 측도 “조 전 부사장은 아동학대 등 혐의를 받는 가해자”라며 자녀를 만나게 해달라는 취지로 사전처분을 신청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