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1000달러 이상 스마트폰 시장 1년 간 5.5배 성장했다
2019. 10. 22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8.6℃

도쿄 14.9℃

베이징 7.9℃

자카르타 27.6℃

1000달러 이상 스마트폰 시장 1년 간 5.5배 성장했다

문누리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22. 15:5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000달러(119만원)가 넘는 고가의 스마트폰 시장이 지난 1년 간 전 세계에서 5.5배가량 성장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22일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에 따르면 지난 2분기 기준 글로벌 1000달러 이상 스마트폰 시장은 전년 동기 대비 552% 성장했으며, 600~799달러(95만2000원)와 800~999달러(119만원) 시장은 각각 13%, 18% 성장했다. 비싼 스마트폰일수록 더 잘 팔리는 현상이 나타난 것이다.

이 시장에서 삼성전자는 5세대 이동통신(5G) 스마트폰 영향으로 70%가 넘는 점유율을 기록했다. 삼성전자는 이 기간에 세계 최초 5G 스마트폰인 갤럭시S10 5G를 포함해 갤럭시노트9(512GB)과 갤럭시S10(512GB)·S10+(512GB) 등 1000달러가 넘는 고가 모델을 잇따라 선보였다.

애플의 주력 판매 제품은 600~800달러대인 아이폰XR이었다. 애플은 2분기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 판매량은 1년 새 6% 줄었지만 점유율 1위는 지켰다.

중국 화웨이는 판매량이 72% 성장하며 세계 시장 점유율 17%를 기록했다. 2위인 삼성전자(23%)를 따라잡고 있는 모습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