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포항시, 주민이 희망하는 ‘지진피해 재건’ 방안 모색
2019. 10. 21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8.6℃

도쿄 16℃

베이징 10.8℃

자카르타 31.2℃

포항시, 주민이 희망하는 ‘지진피해 재건’ 방안 모색

장경국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23. 12: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포항시청사 전경
포항시청.
포항 장경국 기자 = 경북 포항시가 지진 피해 밀집지역의 도시 재건사업을 주민주도형으로 추진하기 위해 ‘시민 토론회’를 열어 주민이 희망하는 재건 방안을 모색한다.

23일 포항시에 따르면 시는 올 하반기 도시 재건 기본계획 수립 용역을 착수하기에 앞서 지난 20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지진 피해주민들의 의견과 요구사항을 수렴하고 소통하기 위한 ‘지진 피해 밀집지역 도시 재건 시민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번 토론회는 이강덕 포항시장과 서재원 포항시의회 의장을 비롯해 경북도의원, 포항시의원, 지진 피해주민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전문가 중심의 주제발표와 기존의 포럼 방식이 아닌 피해주민들이 사례 위주로 직접 발표하고 토론하는 방식으로 진행했다.

특히 이날 토론회는 지난 7월 서울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도시 재건을 위한 1차 포럼’ 때 발표된 지진 피해지역의 부흥을 위한 분야별 전문가들의 다양한 의견을 바탕으로 지진 피해 밀집지역 도시 재건사업을 주민주도형으로 추진하기 위한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주민들과 직접적인 대화의 장으로 진행했다.

흥해읍에 거주 황종웅씨는 ‘지진 피해지역 주민이 희망하는 도시 재건’을 제목으로 특별법 제정과 관련해 포항의 도시 재건을 위한 임대주택 입주조건 완화 및 국가의 특별 재정지원 조항 추가 등 주민들의 의견과 요구사항이 꼭 반영돼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흥해시장에서 생업에 종사했던 김병열씨는 흥해를 대표하는 음식(브랜드) 개발, 침체된 흥해시장의 활성화를 위한 도로정비와 주차구역 확보 등 구체적인 사업들을 추천하면서 소상공인이 희망하는 도시 재건 방안에 대한 의견을 제시했다.

이어 환여동 대동빌라의 김대명 대표는 현재 주민들 주도로 진행 중인 대동빌라 소규모 재건축 사업을 사례로 들면서, 주민주도형 도시 재건에 대한 방향을 제안했다.

이와 함께 법무법인 정률 오인영 변호사는 현행 재해복구 관련 법제는 재난피해자들의 생활여건 방안, 재건 과정 및 이후의 주거대책, 지역의 경제적 활성화, 스마트시티 등 도시안전 및 기능의 향상에 관한 종합적인 고려가 없이 단순한 복구 중심으로 구성된 만큼 관련 행정법상의 규제를 완화시켜주는 특별입법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경대 한동대 도시계획과 교수는 ‘지진 피해지역 주민의 역할과 도시 재건’을 주제로 발표에서 “도시 재건에 있어서 재난복구와 도시재생에 이해관계자 간의 소통 결여와 지속 가능한 원칙에 대한 주민들의 신뢰 획득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필요한 다양한 정보 개방과 주민 협력 프로그램 마련을 통해 피해주민이 적극 참여해 지역 경제 활성화를 이루는 도시 재건이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강덕 시장은 “지진 피해와 어려움을 극복하고 새롭게 도약하는 과정 하나하나가 주민들의 주도적인 참여가 무엇보다 중요한 만큼 오늘과 같은 시민토론회 자리를 자주 마련해 도시 재건 기본계획 수립에 충분히 반영하고 녹아들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시는 이날 포항시의회의 백강훈·박경열·김상민 의원 등이 참여해 시민들과 도시 재건에 대한 공감대 형성과 참여 확대를 위한 소통의 시간을 갖는 등 주민의견을 반영할 수 있는 계기가 됐다고 판단하고 이 같은 토론회를 계속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