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국방부 “아프리카돼지열병 대민지원 지속…오늘 116명 투입”
2019. 10. 22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8.6℃

도쿄 14.9℃

베이징 7.9℃

자카르타 27.6℃

국방부 “아프리카돼지열병 대민지원 지속…오늘 116명 투입”

우성민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23. 16: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태풍 '링링' 대민지원도 지속…현재까지 1만9000명 투입"
정례브리핑하는 최현수 국방부 대변인<YONHAP NO-2807>
최현수 국방부 대변인./연합
최근 국내에서 발생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차단을 위해 정부가 대대적인 방역작업을 벌이는 가운데 국방부도 대민지원에 적극 나서고 있다고 밝혔다.

최현수 국방부 대변인은 23일 정례브리핑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과 관련된 대민지원이 지속되고 있다”며 “오늘 도로방역 등 32건에 대해서 병역 116명, 제독차 23대가 투입돼서 대민지원에 나설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어 최 대변인은 “현재까지 (방역작업) 104건에 대해서 460명, 장비 66대가 투입돼 대민지원을 했다”고 말했다.

국방부는 지난 태풍 ‘링링’으로 피해가 났던 지역에 대해서도 대민지원을 지속하고 있다고 밝혔다.

최 대변인은 “오늘(23일)도 비닐하우스 철거 등 7건에 대해서 병력 639명, 장비 4대가 투입될 예정”이라며 “현재까지 397건에 대해서 병력 1만9000여 명, 장비 595대가 투입됐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