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현수 장관, “향후 2주일 아프리카돼지열병 차단 성패 좌우” 방역 가용 자원 총동원령
2019. 10. 22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8.6℃

도쿄 14.9℃

베이징 7.9℃

자카르타 27.6℃

김현수 장관, “향후 2주일 아프리카돼지열병 차단 성패 좌우” 방역 가용 자원 총동원령

조상은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23. 16: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농림축산식품부는 향후 2주일가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차단의 성패를 좌우할 것으로 판단해 전국 일제소독 등 차단방역에 총력 대응한다고 23일 밝혔다.

농식품부에 따르면 지난 17일 연천에서 ASF 마지막 발생 이후 6일간 추가 발생은 없는 상황이다. 하지만 농식품부는 ASF 잠복기간 최대 19일과 김포 의심신고 등을 고려하면 현재 매우 엄중한 시기라고 판단하고 있다.

이에 앞으로 2주일은 비바람으로 농장 주변의 생석회가 씻겨 내려간 일부 지역의 방역 수준을 원점에서 최고 수준으로 올려야 하는 시기로 확산 차단을 위해 전국적으로 강도 높은 소독활동 등 집중 방역을 실시하기로 했다.

이와 관련 중점관리지역에는 생석회를 다른 지역보다 4배나 많은 358톤을 공급해 축사 주변과 농장 진입로, 외부 등에 도포할 계획이다.

다른 지역도 배부 받은 생석회를 농장 입구와 축사 사이 등에 빠짐없이 도포해 혹시나 있을 수 있는 바이러스 사멸 등 차단방역을 강화하기로 했다.

중점관리지역에 설치 완료한 농장초소를 화천, 양구, 고성 등 기타 접경지역과 밀집사육단지까지 설치를 확대해 농장 길목에서부터 차량과 사람의 출입을 철저히 통제할 예정이다.

또한 중점관리지역과 접경지역 14개 시군에는 월요일부터 농식품부와 농촌진흥청 직원 2명이 상주해 농장 진입로 소독, 농장초소 운영 등 방역 추진상황을 점검하고, 특별 방역관리를 실시하고 있다.

김현수 농식품부 장관은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최초 발생한 이후 일주일동안 방역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면서 “이제 다시 원점에서 최고 수준의 단계까지 방역태세를 조속히 끌어 올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