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화성사건’ 용의자, 30년 전 경찰 조사 받은 적 있다
2019. 10. 19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2℃

도쿄 19.2℃

베이징 16.8℃

자카르타 32.2℃

‘화성사건’ 용의자, 30년 전 경찰 조사 받은 적 있다

맹성규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23. 16: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포토] 화성 연쇄살인사건 브리핑하는 반기수 수사본부장
19일 경기도 수원시 경기남부지방경찰청에서 반기수 화성연쇄살인사건 수사본부장이 화성연쇄살인사건 용의자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송의주 기자
‘화성연쇄살인사건’ 유력 용의자로 특정된 이모씨(56)가 과거 경찰 수사본부에서 조사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화성 사건의 수사 자료를 검토하다 이씨를 과거 수사본부에서 조사한 적이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23일 밝혔다.

현재 경찰은 이씨에 대해 조사가 언제 이뤄졌는지와 당시 왜 수사 선상에서 제외됐는지 등을 파악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경찰 조사를 받은 것은 맞다”며 “다만, 수기 등으로 작성된 자료가 15만장에 달하는 등 방대해 살펴보는 중”이라고 설명했다.

지난 18일부터 21일까지 부산교도소에 프로파일러 등을 보내 3차례의 대면 조사를 진행한 경찰은 이번 주 중 이씨를 상대로 4차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씨는 3차례 대면 조사에서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이씨는 8차 사건을 제외한 모두 9차례의 화성 사건 중 5차(1987년 1월)와 7차(1988년 9월), 9차(1990년 11월)차 사건의 증거물에서 검출된 DNA와 일치하는 것으로 나타나 유력한 용의자로 특정됐다.

화성연쇄살인사건은 1986년 9월 15일부터 1991년 4월 3일까지 경기도 화성시 태안읍 반경 2㎞ 안에서 발생, 10명의 여성이 살해된 사건이다. 영화 ‘살인의 추억’, 드라마 ‘갑동이’ 등 소재로도 쓰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