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홍준표 “나경원 아들 이중국적·원정출산 의혹 해명 환영”
2019. 10. 21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0.6℃

도쿄 17.3℃

베이징 7.3℃

자카르타 28.2℃

홍준표 “나경원 아들 이중국적·원정출산 의혹 해명 환영”

조재형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23. 17: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ghdwnsvy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페이스북 캡처.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23일 나경원 원내대표가 아들의 이중국적 및 원정출산 의혹을 전면 부인한 데 대해 “환영한다”고 밝혔다.

앞서 홍 전 대표는 나 원내대표에게 원정출산 의혹을 풀기 위해 아들 국적을 스스로 밝히라고 촉구하며 당내 갈등이 표면화됐었다. 하지만 홍 전 대표가 환영의 입장을 보이면서 당내 논란이 사그라드는 모양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아들이) 이중국적이 아니라고 선언한 나 원내대표의 발언을 환영한다”고 적었다.

홍 전 대표는 “처음부터 그랬으면 아무런 의혹 없이 대여(對與) 공격을 할 수 있었을 것인데 늦었지만 진실을 밝혔으니 다행”이라고 밝혔다.

특히 홍 전 대표는 “이제 원정출산 의혹을 말끔히 씻었으니 지금부터라도 머뭇거리지 말고 자신 있게 밀어붙여야 한다”고 조언했다.

아울러 홍 전 대표는 “네 사람 자녀 특검이라도 해서 누명 벗고 문재인정권을 타도해야 한다”면서 “그렇게 당당해야 좌파들을 상대할 힘이 생긴다”고 강조했다.

네 사람 특검은 나 원내대표가 제안한 본인과 황교안 대표, 문재인 대통령, 조국 법무부 장관의 자녀 관련 의혹에 대한 특검을 말한다.

앞서 홍 전 대표는 나 원내대표를 향해 아들의 이중국적 의혹을 해명하라고 요구했다.

당초 ‘언급할 생각 없다’고 선을 그었던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에서 “내 아들은 원정출산·이중국적이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나 원내대표는 원정출산을 했다는 의혹을 받은 라치몬트 산후조리원에 대해 “설립 연월일이 2000년인데, 아들 출생은 1997년”이라면서 “명백히 가짜자료”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떳떳하면 (본인을 포함한)문 대통령, 조 장관, 황 대표 자녀들 모두 특검하자”고 제안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