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JB금융그룹, 캄보디아 현지화 마케팅 강화
2019. 11. 17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9.6℃

도쿄 10.1℃

베이징 5.4℃

자카르타 28.2℃

JB금융그룹, 캄보디아 현지화 마케팅 강화

최정아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24. 10:4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프놈펜상업은행(PPCBank)
캄보디아 시엠립에 설치된 JB금융그룹 손자회사 프놈펜상업은행(PPCBank) 옥외광고./제공=JB금융
JB금융그룹은 손자회사인 프놈펜상업은행(PPCBank)이 캄보디아 현지 마케팅을 강화하며 브랜드 인지도 제고에 나섰다고 24일 밝혔다.

PPCBank는 최근 캄보디아 시엠립 지역에 한글을 적용한 브랜드 옥외광고를 선보였다. PPCBank 브랜드 가치를 현지 고객들에게 널리 알리는 방법의 일환으로 진행되는 옥외광고 캠페인에는 PPCBank 브랜드를 중심으로 ‘어서오십시오’, ‘전북은행’ 등을 하단에 한글로 표기해 소비자들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이번 광고는 지난 2016년 전북은행의 자회사로 인수돼어 현지화에 성공, 매년 두자리 수 성장세를 기록 중인 PPCBank가 모회사인 전북은행에 대한 신뢰와 자부심을 표현한 것이라고 JB금융지주 관계자는 밝혔다.

PPCBank는 최근 캄보디아 태권도 선수단의 한국 전지훈련 일체를 지원키로 하였다. 이미 캄보디아 출신 프로당구선수 프롱 피아비를 명예 홍보대사로 선정, 홍보효과를 톡톡히 누린 PPCBank 는 캄보디아와 한국의 연결고리를 찾아 스포츠 마케팅을 꾸준히 진행할 계획이다.

지난 2016년 전북은행 자회사로 JB금융그룹의 가족이 된 PPCBank는 전북은행의 전폭적인 지원 아래 현지화 전략을 통해 캄보디아 금융시장을 공략해 오고 있다. 전체 직원 중 98%는 현지인으로 전체 19곳의 영업점에서 리테일 영업을 중심으로 중소, 중견기업 및 중산층 공략에 집중하고 있다.

지난 6월에는 세계은행(World Bank) 산하 국제금융공사(IFC)와 향후 5년간 캄보디아 중소기업에 대출 3000만달러를 제공하는 업무협약을 체결, 캄보디아 중소기업에 대한 자금 지원을 확대하며 현지에서 보다 탄탄한 네트워크를 구축해 나가고 있다. 또 차별화된 디지털 기술력을 앞세워 캄보디아 현지 모바일 채널을 개발하고 기업금융 인터넷 뱅킹을 론칭, 디지털 금융서비스를 고도화 시켜 나가고 있다.

이와 같은 현지화 전략에 힘입어 수익성은 꾸준히 증가, 올해 상반기 이자이익은 19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144억 원)보다 32.7% 증가했다. 상반기 당기순이익은 인수 이후 처음으로 100억원을 돌파했다. 신(新)남방 격전지로 떠오르고 있는 캄보디아에서 국내 진출 금융사 중 가장 높은 실적을 기록한 셈이다.

신창무 프놈펜상업은행(PPCBank)장은 “철저한 현지화 전략과 차별화된 마케팅 활동을 적극적으로 전개한 것이 PPCBank 인지도 향상에 주효한 것 같다”며 “앞으로도 현지화 전략을 강화하여 채널을 확충하고 리테일 영업을 확대하여 PPCBank를 캄보디아 3대 은행으로 성장시켜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