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나경원 “문재인 대통령, 끝 모를 오기로 국론 분열”
2019. 11. 23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7.2℃

도쿄 10.1℃

베이징 8℃

자카르타 28.4℃

나경원 “문재인 대통령, 끝 모를 오기로 국론 분열”

김연지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08. 11:1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발언하는 나경원 원내대표<YONHAP NO-1476>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文실정 및 조국 심판’ 국정감사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8일 “국민의 힘을 하나로 모아도 모자랄 판에 대통령의 끝 모를 오기와 집착으로 국론 분열과 깊은 대립의 골을 만들어 내고 있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대책회의에서 “국론분열이 아니라는 (대통령의) 말, 상식과 양심의 분열이고 유체이탈식 화법”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국민의 소중한 시간과 비용을 들이지 않아도 되게 문재인 대통령께서 조국 (법무부 장관) 파면을 결단하면 된다”면서 “대통령의 책임 회피로 온 나라를 아수라장 만들고 직접 민주주의로 포장하지 말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나 원내대표는 “대의정치가 민의를 반영하지 못하는 게 아니라 대통령과 여당이 민의를 부정하고 있을 뿐”이라고 꼬집었다.

나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은 은근슬쩍 공수처가 마치 기정사실화된 검찰개혁인양 국민을 속였다”면서 “문재인정권이 표방하는 검찰개혁은 권력에 의한 검찰 장악일 뿐”이라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국민이 바라는 인권을 보호하고 검찰에 집중된 수사권과 기소권을 분리하는 그런 검찰개혁과는 딴판”이라며 “지금 벌어지는 이 권력형 검찰 탄압과 수사 방해를 보면 공수처 미래는 불 보듯 뻔하다”고 주장했다.

문희상 국회의장의 전날 사법개혁특위 법안 상정 발언에 대해 나 원내대표는 “언제든지 사법개혁특위 법안을 상정하겠다고 했는데 틀려도 한참 틀린 말”이라며 “여당과 여당 2중대 합의문 보면 선거법을 먼저 상정하게 돼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 원내대표는 “그런 합의에도 위반될 뿐 아니라 이 부분 충분히 논의해 상정해야 하지만 의장이 마치 강행상정 의지를 확고히 하는 것은 매우 적절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나 원내대표는 유재수 전 금융위원회 금융정책국장 의혹에 대해서는 “어제 비위 감찰 무마 의혹이 사실이라는 추가 증언이 나왔다”면서 “이것이 바로 조국 게이트에 국정조사가 필요한 이유”라고 강조했다.

나 원내대표는 “조국 게이트는 단순 범죄행위를 넘어 문재인정권 권력이 개입된 부패 비리 게이트”라고 힐난했다.

그러면서 나 원내대표는 “검찰수사는 수사대로 국회 진상조사는 진상조사대로 이뤄져야 한다”며 “조국 일가의 노골적인 검찰 농락과 국민 농락을 보라”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조국 일가는) 마실 다니듯 검찰을 드나든다”면서 “수술해야 한다며 영장심사까지 미룬다. 황제 수사, 황제 조사, 황제 가족”이라고 질타했다.

이어 나 원내대표는 “여당은 끝끝내 조국 구하기에 올인이다. 국정조사, 특별감찰반 이야기만 나오면 귀를 닫는다”며 “조국 국정조사를 당장 수용하고 특별감찰관 임명을 위한 추천을 하라”고 촉구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