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기업 10곳 중 6곳 “채용 평가시 지원자 외모 영향 미친다”
2019. 10. 18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1.6℃

도쿄 18.1℃

베이징 17.2℃

자카르타 32℃

기업 10곳 중 6곳 “채용 평가시 지원자 외모 영향 미친다”

이수일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10. 09:4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사람인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 운영업체 사람인에이치알은 기업 926곳을 대상으로 ‘채용 평가 시 외모의 영향 여부’를 조사한 결과 응답자 중 58.4%가 지원자의 외모가 평가에 영향을 미친다고 답했다고 10일 밝혔다.

업종별로 보면 △식음료/외식(79.2%) △금융/보험(76.2%) △유통/무역(70.6%) △서비스(68.4%) 등 고객과 대면할 일이 많은 업종에서 외모가 평가에 영향을 주는 비율이 높았다.

지원자의 외모가 채용 평가에 영향을 미치는 이유(복수응답)로는 △대면 커뮤니케이션에 유리할 것 같아서(36.2%) △꼼꼼하고 자기관리를 잘할 것 같아서(34.8%) △외모도 경쟁력이라서(24.2%) △대인관계가 원만할 것 같아서(23.5%) 등의 순으로 집계됐다.

외모 중 채용에 영향을 주로 미치는 부분(복수응답)은 △인상·표정 등 분위기(89.6%) △청결함(40.5%) △옷차림(32.3%) △체형(18.9%) △이목구비(11.6%)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외모가 당락에 미치는 영향은 평균 33.9%로 집계됐다.

채용 시 외모의 영향을 받는 직무(복수응답)로는 △영업·영업관리(58.2%) △서비스(36.2%) △광고·홍보(22.0%) △인사·총무(20.9%) △마케팅(20.0%) △디자인(10.2%) 등으로 조사됐다.

평가 과정에서 외모에 대한 영향을 더 많이 받는 성별은 ‘차이가 없다’(64.1%)는 응답이 과반수였지만, ‘여성’(29.2%)을 선택한 답변이 ‘남성’(6.7%) 보다 4배 이상 많았다.

이들 기업의 43.6%는 지원자의 외모 때문에 감점을 주거나 탈락시킨 경험이 있고, 반대로 역량이 조금 부족해도 외모로 가점이나 합격을 줬다는 비율은 39.0%로 나타났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