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LG유플러스, 일반도로서 자율주행차 운행
2019. 10. 16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3.8℃

도쿄 15.4℃

베이징 6.7℃

자카르타 27.4℃

LG유플러스, 일반도로서 자율주행차 운행

장예림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10. 15: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LG유플1
10일 오전 서울 마곡 LG사이언스파크 일대에서 진행된 LG유플러스 자율주행차 공개 시연에 사용된 현대자동차의 제네시스 G80 차량/사진=장예림 기자
LG유플러스가 10일 서울 마곡 LG사이언스파크 일대에서 5G-V2X(차량·사물간 통신) 기반의 일반도로 자율협력주행 기술을 공개 시연했다. 그러나 시험도로가 아닌 일반도로에서 운행된 탓에 시연이 중단되는 등 예기치 못한 상황이 발생했다. 이에 LG유플러스 측은 기술적 결함이 아닌 상황적 문제라고 강조했다.

이날 시연에 활용된 자율주행차는 현대자동차의 상용 모델 제네시스 G80으로 5G-V2X를 탑재해 일반도로 2.5km 구간을 15분간 주행했다. 5G-V2X(Vehicle to Everything)는 이동통신(5G) 기반의 차량무선통신으로 차량과 사물(다른 차량, 모바일 기기, 교통 인프라 등)이 서로 정보를 교환하는 기술이다. 5G-V2X를 탑재한 상용차가 자율주행으로 통제되지 않은 일반도로를 달린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시연을 통해 공개된 기술은 △자율주행차 원격 호출 △선행차량 영상 전송(See Through) △무단횡단 보행자 감지 △긴급차량접근 알림 △비가시영역 ‘지오펜싱(Geo-Fencing·지리적 울타리)’ 대응 △다이내믹 맵(Dynamic Map) 기반 사고현장 회피 등이다.

특히 출시를 앞둔 LG전자의 5G-V2X 통신 단말과 마곡 일대의 LG유플러스 플랫폼으로 완성도를 높였다는 설명이다.

우선 자율주행 기술은 GPS를 통해 진행된다. GPS 와 그 외에 차량에 설치된 센서 등을 통해 측위정보를 수집, 서버로 보내게 된다. △GPS 오차 실시간 보정 기술(RTK, Real Time Kinematic) △ 센서 기반 관성 측정 기술(DR, Dead Reckoning) △비전 기반 관성 측정 기술(VIO, Vision Inertial Odmetry) 등 3중 고정밀 측위를 통해 cm 수준의 위치를 파악한다.

LG유플2
이달 10일 LG유플러스가 서울 마곡 LG사이언스파크 일대에서 5G V2X 기반의 일반도로 자율협력 주행 기술을 공개 시연했다./사진=장예림 기자
이날 시연자는 스마트폰 앱을 통해 자율주행차를 탑승 지점으로 이동시키는 ‘원격호출’을 했다.

도착한 자율주행차는 시연자를 태우고 5G MEC를 통해 선행 차량 영상 전송 시연을 선보였다. 이는 선행 차량의 전방 상황을 후방 차량에 공유하는 기술로, 차량 급감속이나 급정거 같은 돌발 상황을 전달한다. 시연에서는 자율주행차 내부 화면을 통해 선행차량 전방에 스쿨버스가 정차한 상황을 확인했다. 탑승자가 예측하지 못한 상황이나 자율주행 센서가 인지 불가한 순간도 사전에 대응할 수 있었다.

무단횡단하는 보행자를 사전에 감지하고 정차하는 모습도 보여줬다. 무단횡단 보행자 감지는 자율주행차가 주변 지능형 CCTV(폐쇄회로)로 보행자의 움직임을 주시하고, 다이나믹 맵을 통해 사각지대가 발생하면 스스로 주행 속도를 늦추는 방식이다. 카메라 센서가 통행 신호인 녹색불을 확인하는 동시에, 주변 지능형CCTV로부터 받은 무단횡단 보행자 정보를 통해 사고에 대응한 것이다.

자율주행차는 비가시영역 ‘지오펜싱’이 나타나자 시속 10~20km로 주행 속도를 낮췄다. 관제센터에서 진입 차량의 정보를 전달한 것으로, 라이더 센서로도 인지되지 않는 사각지대 사전 대응 기술이 구현됐다.

이어 자율주행차는 다이내믹 맵을 통해 전방에서 발생한 실시간 사고 정보를 받고 차선을 변경했다. 전방 사고·공사·청소 등의 작업 상황을 인지할 수 있는 이 기술은 통행 흐름을 원활하게 해주는 역할을 한다.

이날 시연에서 앱을 통해 자율주행차를 호출했지만, 돌발 상황으로 17분간 시연이 중단됐다. 또 긴급 제동시 보행자를 가장한 모형과 부딪칠뻔 했다. 최순종 LG유플러스 기업부문 기업기반사업그룹장 상무는 “기술적 문제보다는 상황적 문제다”며 “안전이 확보되지 못해 요원을 재배치하는 등 상황적 문제가 발생했을 뿐, 기술적 결함은 없었다”고 설명했다.

최주식 LG유플러스 기업부문장 부사장은 “자율주행차의 카메라에는 LG이노텍의 기술이, 관제 시스템은 LG CNS의 도움을 받고 있다”며 “그룹 전체가 시너지를 낼 수 있는 강점을 지닌 만큼 ‘원LG’ 차원에서 미래 모빌리티 산업 성장을 이끌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자율주행 등 스마트교통 시대에서 안전한 주행을 위한 전용 주파수 공급에 대한 필요성이 제기됐다.

최 부사장은 “C-V2X는 이동통신을 이용해 기존 방식을 보완할 수 있는 기술이다. 아직 표준화는 안됐지만 중국의 경우 C-V2X를 사용하기로 결정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C-ITS(지능형교통시스템 사업)를 스마트 교통을 구현하기 위해서는 모든 사물을 연결해야 하는데, 5.9㎓ 주파수가 사용할 수 있어야 안전한 주행을 구현할 수 있다”고 밝혔다.

자율주행 차량간 통신규격은 웨이브(WAVE/DSRC)와 이동통신 기반 C-V2X로 나뉜다. 지능형교통시스템(ITS)으로 지정된 5.9GHz 주파수 대역은 차량용단거리통신기술(DSRC/WAVE)과 C-V2X에 대한 기술 검증을 진행 중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