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나경원, 대법원 앞 “김명수 체제에서 사법 자유·평등·정의 짓밟혀”
2019. 12. 09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9℃

도쿄 5.6℃

베이징 -4℃

자카르타 27.6℃

나경원, 대법원 앞 “김명수 체제에서 사법 자유·평등·정의 짓밟혀”

배정희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11. 10: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발언하는 나경원 원내대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운데)가 11일 오전 서울 서초동 대법원 앞에서 열린 조국 법무부 장관 동생 구속영장 기각 항의 규탄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연합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1일 “김명수 대법원장 체제에서 자유·평등·정의가 철저히 짓밟히고 무너지고 있다”고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서울 서초동 대법원 앞에서 ‘문재인 정권 사법농단 규탄’ 현장 국정감사대책회의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조국 전 민정수석 동생에 대한 구속영장 기각 결정은 장악된 사법부가 보이는 사법 농단의 결정판”이라고 강도 높게 규탄했다.

특히 나 원내대표는 “뒷돈을 전달한 자들은 모두 구속됐는데 뒷돈을 받아 챙긴 사람은 구속되지 않았다”면서 “영장 기각 사유도 이런 억지가 없는데 영장 기각 결정문인지 피의자 변호인의 최후 변론문인지 헷갈릴 정도”라고 비판했다.

또 나 원내대표는 “오늘 아침에는 드디어 윤석열 검찰총장 흠집 내기가 시작돼 물타기와 본질 흐리기 공작은 지칠 줄을 모른다”고 지적했다.

나 원내대표는 “윤 총장이 이렇게 문제가 있다면 그 당시 검증한 조국 전 민정수석 무엇을 한 것이냐”고 반문하면서 “조국 사태가 마무리된 이후에 문재인 대통령의 자녀를 포함해 특검하자고 이미 제안했는데 윤 총장 부분도 특검하자”고 제안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