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강남4구·마용성 집중 단속 영향, 서울 아파트값 상승세 주춤
2019. 11. 17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5.6℃

도쿄 11.7℃

베이징 3.2℃

자카르타 30.6℃

강남4구·마용성 집중 단속 영향, 서울 아파트값 상승세 주춤

박지숙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12. 0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서울 재건축 가격 상승폭 2주 연속 둔화
이사철임에도 전세가격 비교적 안정세
10월3주 매매변동률
이번 주는 상승폭이 커졌던 서울 아파트 값이 주춤했다.

정부가 강남4구와 마용성(마포, 용산, 성동) 등 서울 주요 지역을 대상으로 차입금이 과도한 거래 사례에 대한 집중 단속에 들어간 영향으로 보인다. 또한 가을 이사철이 한창이지만 전세시장이 안정돼 있어 수요자들의 내 집 마련 불안심리도 다소 줄어든 모양새다.

부동산114(www.r114.com)에 따르면 이번 주 서울 아파트값은 0.06% 올라 전주와 동일한 변동률을 나타냈다. 재건축이 0.08% 상승했지만 2주 연속 오름폭(0.43%→0.13%→0.08%)이 줄었다. 신도시와 경기·인천은 전주와 동일한 변동률로 각각 0.03%, 0.02%를 기록했다.이사철이지만 전세시장은 서울을 중심으로 전주보다 안정된 모습을 나타냈다. 서울이 0.01%, 신도시와 경기·인천은 각각 0.03%, 0.02% 올랐다.

◇매매
서울은 정부의 분양가상한제 규제를 피할 것으로 예상되는 강동구 재건축단지를 중심으로 매매가격이 뛰면서 0.18% 상승했다. △서초(0.11%) △강남(0.10%) △양천(0.10%) △도봉(0.07%) △구로(0.06%) △송파(0.06%) 순으로 올랐다. 강동은 둔촌동 둔촌주공1~4단지와 명일동 삼익그린2차가 500만원-1500만원 상승했다. 서초는 반포동 아크로리버파크반포와 반포자이가 2500만원-7500만원 뛰었다. 강남은 역삼동 래미안팬타빌, 역삼IPARK 등이 2500만원-7500만원 올랐다. 양천은 목동 목동신시가지3·4단지가 1500만원-2500만원 상승했다.

신도시는 △동탄(0.05%) △분당(0.03%) △산본(0.02%) △중동(0.01%) 순으로 올랐고 나머지 지역은 보합을 나타냈다. 동탄은 신축아파트를 중심으로 매매수요가 유입되는 분위기다. 청계동 동탄KCC스위첸과 동탄역더샵센트럴시티가 500만원-1000만원 상승했다. 분당은 이매동 이매동신9차와 이매삼성이 1000만원-2500만원 올랐다. 산본은 산본동 을지삼익이 500만원-1000만원 상승했다.

경기·인천은 서울과 인접하거나 뚜렷한 교통호재가 있는 지역 위주로 상승했다. △과천(0.11%) △광명(0.10%) △안산(0.07%) △성남(0.06%) △부천(0.05%) 등이 상승한 반면 ▼시흥(-0.02%) ▼평택(-0.01%) 등은 떨어졌다.

◇전세
서울은 구별 전세가격이 전주 대비 상승폭이 둔화됐고, 하락지역도 눈에 띄게 늘어났다. △강서(0.04%) △도봉(0.04%) △강동(0.03%) △광진(0.03%) △강남(0.02%) 등은 상승했다. 반면 ▼강북(-0.04%) ▼송파(-0.02%) ▼성북(-0.02%) ▼은평(-0.01%) 등은 떨어졌다. 강북은 미아동 경남아너스빌이 500만원 하락했다. 송파는 풍납동 풍납현대가 1000만원 빠졌다.

신도시는 △산본(0.08%) △동탄(0.07%) △광교(0.07%) △분당(0.05%) △평촌(0.04%) 순으로 상승한 반면 ▼일산(-0.03%)은 하락했다. 동탄은 반월동 신동탄SK뷰파크와 청계동 동탄KCC스위첸이 500만원-1000만원 상승했다. 반면 일산은 킨텍스 일대 새아파트 입주 영향으로 장항동 호수2단지현대와 호수4단지LG롯데가 500만원 떨어졌다.

경기·인천은 △과천(0.14%) △의왕(0.11%) △양주(0.11%) △구리(0.07%) △의정부(0.07%) △수원(0.05%) △화성(0.05%) 순으로 올랐다. 반면 ▼안산(-0.06%)은 떨어졌다. 교통호재 발표 이후 수요자가 매매로 쏠리면서 전세시장은 상대적으로 한산한 분위기다.

윤지해 수석연구원은 “정부의 집중 단속 영향으로 집값 상승세가 주춤한 가운데, 서울을 중심으로 전세가격이 안정된 흐름을 이어가고 있어 매매가격 변동성 확대에 대한 불안감은 과거보다 완화될 가능성 높다”고 분석했다.

윤 수석연구원은 “서울에서의 새 아파트 공급을 기다리던 수요자들의 분양시장 쏠림이 예상된다”며 “정부가 일부 정비사업에 대한 분양가상한제 적용을 6개월 유예하면서 규제를 피한 재건축 단지들이 분양 시기를 조율하는 분위기”라고 전했다.

그는 “이르면 올 연말부터 내년 봄 사이에 국내 최대 규모인 강동구 둔촌주공을 비롯해 강남구 개포주공1·4단지와 서초구 잠원동 한신4지구, 반포동 반포주공1단지, 송파구 신천동 진주·미성·크로바 등 강남권 알짜 재건축 단지들이 줄줄이 일반분양에 나설 예정”이라고 전망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