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허창수 전경련 회장 “규제완화, 세율 인하 시 한국경제 훨씬 좋아질 것”
2019. 11. 22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3.4℃

도쿄 6.7℃

베이징 4.1℃

자카르타 28.2℃

허창수 전경련 회장 “규제완화, 세율 인하 시 한국경제 훨씬 좋아질 것”

하만주 워싱턴 특파원 | 기사승인 2019. 10. 12. 07: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허 회장, 한미재계회의 참석차 방미
"트럼프 행정부, 대형감세 조치, 경제에 대단히 많은 영향 미쳐"
권태신 부회장 "반기업 정서 줄이고, 노동·규제개혁해야"
허창수
허창수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은 11일(현지시간) 워싱턴 D.C. 미국 상공회의소에서 가진 특파원 간담회에서 “정부가 규제를 완화하고, 세율을 좀 낮추면 (한국 경제가) 훨씬 좋아질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사진=워싱턴 D.C.=하만주 특파원
허창수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은 11일(현지시간) “정부가 규제를 완화하고, 세율을 좀 낮추면 (한국 경제가) 훨씬 좋아질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허 회장은 이날 오후 워싱턴 D.C. 미국 상공회의소에서 가진 특파원 간담회에서 ‘경제적 측면에서 한국이 미국에 배울 것이 무엇인가’라는 질문에 이같이 말하고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가 시행한 ‘대형 감세’ 조치가 “경제에 대단히 많은 영향을 미친다”고 강조했다.

허 회장 등 미 상의에서 10일부터 이틀 일정으로 진행된 제31차 한미재계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방미했다.

허 회장은 한국 기업의 대미 투자와 관련, “무역역조에 따른 미국의 요청 때문에 자연스럽게 (미국에) 투자하지 않을 수 없게 돼 있다”고 말했다.

전경련
허창수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과 권태신 전경련 부회장이 11일(현지시간) 워싱턴 D.C. 미국 상공회의소에서 특파원 간담회를 갖고 있다./사진=워싱턴 D.C.=하만주 특파원
권태신 전경련 부회장은 “미국의 경우 법인세만 낮춘 게 아니라 기업의 미국에 대한 투자를 격려하는 측면이 있다”며 “반(反)기업 정서를 줄어야 하고, 노동 및 규제개혁을 해 우리 기업이 (해외로) 나가는 것을 막고, 외국 기업이 들어오는 것을 장려하는 것을 (미국으로부터) 배울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만 (법인세율을) 높이는 것은 결국 (기업을) 쫓아내는 것”이라며 “해외 투자로 다 나가면 일자리·세수 기반이 줄어드는 것이라고 정부 측에 여러 번 이야기했다”고 설명했다.

허 회장은 ‘전경련이 향후 청와대 회의에 참석할 수 있는지’라는 질문에 “시간이 좀 걸릴 것”이라고 했고, 권 부회장은 “(참석할 수 있길) 희망하고 있다”고 답했다.

허 회장은 한미재개회의에서 우리 정부의 신남방정책과 미국의 인도·태평양 전략이 연계해 제3국에 공동진출하자는 제안이 있었다고 밝혔다.

이번 한미재계회의에는 한국 측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김희용 동양물산기업 회장과 미국 측 데이비드 코다니 시그나그룹 최고경영자(CEO)·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 등이 기조연설을 했으며 한·미 주요 기업 및 전문가 60여명이 참석했다.

한미재계회의
10~11일 제31차 한미재계회의가 열린 미국 워싱턴 D.C.의 미국 상공회의소./사진=워싱턴 D.C.=하만주 특파원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